정치

뉴시스

봉하마을 가는 박영선 "盧대통령과 아버님께 인사드리러"

정진형 입력 2021. 01. 24. 10:38

기사 도구 모음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는 시민과 당원 여러분에게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잘 마치고 돌아왔다고 인사드리고 오늘은 두분께 인사 드리러 간다"며 "노무현 대통령님, 아버님"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자 시절 권양숙 인터뷰 한 인연 술회
"진솔하고 절박했던 모습..승리의 이유"
[서울=뉴시스]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일 오후 대전시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1.20.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는 시민과 당원 여러분에게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잘 마치고 돌아왔다고 인사드리고 오늘은 두분께 인사 드리러 간다"며 "노무현 대통령님, 아버님"이라고 밝혔다.

이어 MBC 기자 시절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인터뷰했던 인연도 소개했다. 그는 해당 유튜브 영상을 링크한 뒤 "대통령 후보 시절 2002년 10월 권양숙 여사님을 인터뷰하던 기억이 새롭다"고 술회했다.

그는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절박했던 권 여사님. 그 진솔함, 절박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며 "'남편이 적어도 못나게 살지는 않을 거다'라고 말씀 하셨던 인터뷰 마지막 말씀이 지금도 제 마음을 울린다"고 했다.

박 전 장관 측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개인 일정으로 인사드리러 간 것이다. 선산도 그쪽에 있어 겸사겸사 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낙연 대표, 서울시장 경선 경쟁자인 우상호 의원과 함께 전날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을 방문한 것으로 장관직 사퇴 후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공식 출마 선언은 다음주 초 가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