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LG에너지솔루션 여의도 본사 63층에는 뭔가 특별한게 있다(?)

김영수 입력 2021. 01. 24. 11:00 수정 2021. 01. 24. 21:52

기사 도구 모음

LG에너지솔루션 본사가 위치한 여의도 파크원의 63층 라운지가 임직원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업계에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1월 국내 오피스 단독 건물 중 최대 높이(318m)인 여의도 파크원 Tower1동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이 건물 63층을 통째로 임직원들을 위한 전용 공간으로 마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사 여의도 파크원 최고층 63층 통째로 '소통 라운지' 조성
김종현 사장 "누구나 즐겁게 일할 수 있는 '꿈의 일터' 만들겠다"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본사가 위치한 여의도 파크원의 63층 라운지가 임직원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업계에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1월 국내 오피스 단독 건물 중 최대 높이(318m)인 여의도 파크원 Tower1동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이 건물 63층을 통째로 임직원들을 위한 전용 공간으로 마련했다. 일명 ‘소통 라운지’로 불리는 이곳은 면적만 1636㎡(495평)에 달하며 17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여의도 파크원 Tower1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 63층 ‘소통 라운지’에서 중국, 캐나다, 폴란드, 한국 직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건물 최고층 전체를 임직원들만을 위한 공간으로 배정한 것도 이례적인데다 모던한 카페 분위기에서 편안한 휴식은 물론 무대를 비롯해 다양한 스마트 워킹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돼 임직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63층 ‘소통 전용 라운지’는 카페, 무대, 스마트 워킹 공간 등으로 구성됐으며 감각적인 가구 배치와 모던한 인테리어를 통해 임직원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여의도 파크원 Tower1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 63층 ‘소통 라운지’에서 직원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우선 카페에는 안락한 소파와 티테이블을 배치해 임직원들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구성원들과 자유롭게 네트워킹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창가에 그네 소파, 빈백 소파(콩주머니처럼 생긴 푹신한 의자), 테이블을 배치해 임직원들이 한강을 내려다보며 전망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대 공간에는 빔프로젝터와 간이 무대시설을 배치해 언제든지 구성원들이 타운홀 미팅과 강연 등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로 최근 김종현 사장은 이 무대공간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는 사내 온라인 타운홀 행사를 진행했다.

출장자 전용 공간은 해외사업 비중이 90%가량 되고 해외 임직원이 국내보다 2배 가량 많은 점을 감안해 출장자들이 본사에 왔을 때 불편함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초집중 좌석’은 3면을 칸막이로 차단해 업무 몰입도 제고를 도와주도록 만들어졌으며 본사에 근하는 직원들도 빠른 시간에 과제를 완성하거나 온라인 교육을 수강하는 등 집중 근무가 필요할 경우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좌석은 고정좌석이 아닌 구성원들이 필요시 자유롭게 예약해 이용할 수 있는 ‘자율좌석제’로 운영된다.

▲지난 8일 김종현 사장은 여의도 파크원 Tower1에 위치한 본사 63층 ‘소통 라운지'에서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는 사내 온라인 타운홀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은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세계 최고 기업에 맞는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 누구나 근무하고 싶어하는 꿈의 일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온택트 시대에 걸맞게 직원들이 시간과 공간 등 물리적 제약을 받지 않고 일할 수 있도록 사무공간도 전면 개선했다. 이를 위해 기존 회의실에 있던 TV를 없애고 화상회의와 디지털 화이트 보드 등 다양한 협업 작업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최첨단 IT기기 100여대와 1인 및 소규모 인원이 화상회의를 할 수 있는 회의실 60여곳도 설치했다.

김영수 (kys74@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