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교통신호·사고위험 알려주는 똑똑한 내비게이션 나온다

양지윤 입력 2021. 01. 24. 11:15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는 국토부·경찰청과 함께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에 신호등 색상과 잔여시간 등 교통신호, 무단횡단 보행자, 불법주정차 위치 등 총 14종의 디지털 도로인프라 데이터를 개방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의 데이터 개방으로 별도의 장치 없이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전방 교통신호, 도로위험 등을 미리 알려주는 커넥티드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 도로인프라 데이터 14종 개방
이르면 오는 6월 민간과 내비게이션 출시
"무료 도로인프라 연결되는 커넥티드 서비스 이용 가능"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국토부·경찰청과 함께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에 신호등 색상과 잔여시간 등 교통신호, 무단횡단 보행자, 불법주정차 위치 등 총 14종의 디지털 도로인프라 데이터를 개방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6월부터 민간과 협력해 ‘똑똑한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선보인다. 차량 내비게이션에서 전방 신호등 색상과 남은 신호시간까지 초단위로 알려주고, 보이지 않는 사각지대 보행자와의 충돌위험 및 터널내 정차·불법주정차 차량 위치 등 도로 위의 위험까지 안내해 줄 예정이다.

또한 시민 누구나 무료로 내비게이션을 통해 길 안내 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도로 인프라와 디지털로 연결돼 교통안전중심 커넥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 서비스가 상용화 되면 신호시간에 맞춰 교차로 통과 안전속도를 운전자에게 알려줘 급감가속 등으로 인한 사고 위험과 연료 낭비를 줄이고, 운전자 부주의로 유발되는 교통사고가 30%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교통신호데이터 개방으로 실시간 교통신호 시간을 반영한 정확한 교차로 통과 시간까지 예측이 가능해져 내비게이션에서 최적경로 안내와 목적지 도착시간 정확도도 한층 높아 질 것으로 전망했다.

별도의 고가 장치 없이 무료로 차와 도로인프라를 연결하는 커넥티드 서비스 이용도 가능해진다. 서울시의 데이터 개방으로 별도의 장치 없이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전방 교통신호, 도로위험 등을 미리 알려주는 커넥티드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우선 △도심(사대문안) △여의도 △강남 △상암내 도로와 양화·신촌로 등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운영 중인 22개 도로 총 597개소를 대상으로 교통신호데이터를 개방한다. 내년 6월까지 6차로 이상의 모든 시내도로내 총 2468개소의 교통신호데이터를 확대 개방할 계획이다. 이는 시 전체 신호제어기 기준으로 약 45.9%의 교통신호가 개방되는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공개 모집을 통해 내비게이션 업체를 선정 할 예정이다. 오는 29일 포털·자동차·통신 업체 등 자체 내비게이션을 보유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공개 설명회를 개최하고 전원 외부위원들로 구성 된 선정위원회에서 3~5개 내외의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데이터 개방을 계기로 이제 서울은 차와 도로인프라를 5G 디지털로 연결하는 초저지연 커넥티드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자율주행 등 미래 교통시장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양지윤 (galile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