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中전문가 "바이든 백신 접종계획 어려움 많아..실패하면 내년도 팬데믹"

신정은 입력 2021. 01. 24. 11:23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팬더믹을 퇴치하기 위해 100일 내 500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중국 의학 전문가들이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천 교수는 "미국 인구 3분의 2가 올해 8월 말까지 백신을 접종할 수 있지만, 전체 인구의 10% 이상이 항체를 가지고 있을 때만 집단 면역에 성공할 수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이 실패한다면 미국은 올겨울 혹은 내년까지 팬데믹을 겪어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관영 글로벌타임스, 미국민 의지·운송 문제 등 지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AP)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팬더믹을 퇴치하기 위해 100일 내 500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중국 의학 전문가들이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만약 이번 계획이 실패할 경우 미국의 팬데믹이 내년까지 지속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3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천시 미국 예일대 공중보건학 교수는 “백신을 접종하려는 사람들의 의지, 백신의 질, 유통과 생산 능력이 모두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 교수는 “미국 인구 3분의 2가 올해 8월 말까지 백신을 접종할 수 있지만, 전체 인구의 10% 이상이 항체를 가지고 있을 때만 집단 면역에 성공할 수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이 실패한다면 미국은 올겨울 혹은 내년까지 팬데믹을 겪어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미국의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팬더믹을 완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백신 접종을 원치 않는 사람이 많고 유통 및 운송 문제 등 많은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화이자와 모더나가 ‘초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이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상하이 백신 전문가인 타오리나는 “바이든 대통령의 백신 접종 계획은 미국인들 사이에서 더 큰 반발에 부딪힐 수 있다”며 “일부 미국인은 백신 효율성과 안전에 우려하고 있고, 일부는 자유를 위한 권리를 입증하기 위해 접종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여전히 대량 백신 접종을 통해 팬더믹을 통제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그러나 미국의 독감 예방접종 범위가 수년째 50% 미만임을 고려하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50%에 도달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정은 (hao122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