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설 성수품 원산지 일제 단속..달걀 집중 점검

김현우 입력 2021. 01. 24. 11:30

기사 도구 모음

설을 앞두고 농축산물 선물세트와 제수용품 등이 부정하게 유통되는 것을 막기 위해 원산지 일제 단속이 진행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2월 10일까지 백화점과 대형 유통업체,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설 농축산물 선물세트와 제수용품의 원산지 일제 단속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리원은 값싼 외국산 농축산물을 국내산으로 바꿔 팔거나 일반 농축산물을 유명지역의 특산물로 판매하는 행위 등이 중점적인 단속 대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설을 앞두고 농축산물 선물세트와 제수용품 등이 부정하게 유통되는 것을 막기 위해 원산지 일제 단속이 진행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2월 10일까지 백화점과 대형 유통업체,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설 농축산물 선물세트와 제수용품의 원산지 일제 단속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단속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과 SNS 모니터링 과정에서 원산지 위반이 의심된 업체나 과거 위반 이력이 있는 업체, 원산지 위반이 신고된 업체를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관리원은 값싼 외국산 농축산물을 국내산으로 바꿔 팔거나 일반 농축산물을 유명지역의 특산물로 판매하는 행위 등이 중점적인 단속 대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로 인해 가격이 오르는 달걀은 원산지 등 유통실태를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현우 [hmwy1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