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디스패치

"다시, 꿈꾸기 시작했다"..김세정, '경이로운 소문'을 보내며

김지호 입력 2021. 01. 24. 11:36

기사 도구 모음

연기자 김세정이 OCN '경이로운 소문'을 떠나보내며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다시 꿈꾸기 시작했다. 무언가를 대할 때에도 진심으로 대하며, 온전히 제 모습으로 웃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경이로운 소문'은 판타지 히어로 물이다.

'경이로운 소문'은 24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ispatch=김지호기자] 연기자 김세정이 OCN '경이로운 소문'을 떠나보내며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김세정은 24일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경이로운 소문'에서 카운터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열연 중이다.

김세정은 "사실 아직도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실감 나질 않는다"며 "아마도 마지막이 아닐 거라는 확신 때문이 아닐까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배우들, 스태프들에게 많은 사랑 받으며 임할 수 있어 행복했다. 드라마를 시청해 주신 분들께도 과분할 정도로 많은 사랑 받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작품을 통해 달라진 점도 언급했다.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다시 꿈꾸기 시작했다. 무언가를 대할 때에도 진심으로 대하며, 온전히 제 모습으로 웃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촬영 중 김세정은 휴대폰 화면도 바꿨다. 먼저 유준상, 조병규, 염혜란, 안석환 등 '카운터즈'와 함께 한 사진을 배경으로 정했다.

문구로는 '늘 열심히 하기. 주어진 많은 것에 감사하며 임하기. 마주할 것들에 진심으로 대하기. 겁내지 말되 대비하기' 라고 적었다.

김세정은 "조금 더 성장한 모습으로 다시 뵙는 그날까지 제가 받은 행복의 배로 돌려받을 수 있길 바란다"며 "시청자들, 동료 배우 분들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경이로운 소문'은 판타지 히어로 물이다.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수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이야기다. 

시청률 대박을 터뜨렸다. 2.7%(이하 닐슨코리아, 케이블 기준) 시청률로 시작했다. 이후 입소문을 타고 시청률이 수직 상승했다. 10회에선 10.5%를 찍기도 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24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 김세정은 "카운터와 악귀의 최종 싸움이 펼쳐진다.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전개가 기다리고 있다"고 예고했다.

<사진제공=젤리피쉬>

저작권자 ⓒ 뉴스는 팩트다 디스패치 뉴스그룹.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