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바이든 행정부 "북핵, 세계 평화에 위협..'새로운 전략'채택할 것"

최정희 입력 2021. 01. 24. 11:36 수정 2021. 01. 25. 07:37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핵 문제에 대해 주변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겠다면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하겠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핵탄두 탄도 미사일과 핵 확산과 관련한 다른 활동이 세계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비핵화 체제를 훼손하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식 독단적 접근 말고.."동맹국과 긴밀하게 협력한다"
국무장관 지명자 "북핵 문제 실제로 더 나빠졌다" 평가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핵 문제에 대해 주변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겠다면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하겠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북핵을 심각한 위협으로 인식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선 북핵 문제를 독단적으로 해결해갔다면 바이든 행정부 체제에선 우리나라를 비롯한 일본 등 동맹국과 긴밀하게 협의하는 다자간 협상 체제 방식으로 전략이 변경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분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 AP)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핵탄두 탄도 미사일과 핵 확산과 관련한 다른 활동이 세계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비핵화 체제를 훼손하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시키 대변인은 “북한을 억제하는 데 있어 중대한 관심을 두고 있다”며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진행중인 (대북) 압박와 함께 한국, 일본 및 다른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북한의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키 대변인은 “역사적으로 그래왔듯이 미국이 앞으로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북한을 억제하기 위해 지역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도 지난 19일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대북 정책과 관련 “우리가 하려는 첫 번째 일 중 하나는 북한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법을 다시 살펴보는 것”이라며 “북핵 문제가 역대 미 행정부를 괴롭혔던 문제이지만 실제로는 더 나빠졌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 차례나 만났지만 비핵화과 관련해선 어떤 진전도 이루지 못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오히려 핵 프로그램을 발전시킬 시간을 벌어주고 북한 체제의 정당성을 강화했다는 인식이 강하다. 동시에 한국, 일본 등 동맹국은 물론 비핵화 협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중국, 러시아까지도 소외시켰다는 문제의식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주변국과의 공조를 중시하는 다자주의적 접근법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오피니언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가 임기 초반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새 대통령이 취임할 때마다 도발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WP는 “아마 앞으로 몇 주 동안 김 위원장의 현란한 미사일 발사나 다른 무력 시위를 피할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만약 있다면 바이든 행정부가 그것을 빨리 생각해 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경기침체 등 자국내 현안을 우선 순위에 두고 있어 첫 해외 순방은 늦어질 전망이다.

사키 대변인은 첫 해외 순방에 대해 “현 시점에선 언제 그것이 이뤄질지에 관해 새로 알려줄 내용이 없다”면서도 “다음 주에 추가로 외국 정상들과 통화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경을 맞주한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멕시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전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취임 한 달 만인 2009년 2월 캐나다를 방문했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4개월 만인 2017년 5월 사우디아라비아를 첫 방문했다.

최정희 (jhid020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