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코로나19 여파 지난해 항공 교통량 절반 급감

김현우 입력 2021. 01. 24. 11:39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 국내 하늘길을 오간 항공기가 전년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국내 항공 교통량은 전년보다 50% 감소한 42만천대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국제선 항공 교통량은 20만대로 전년보다 66.4%나 감소했고, 국내선은 10.4% 감소한 22만 천대를 기록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 국내 하늘길을 오간 항공기가 전년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국내 항공 교통량은 전년보다 50% 감소한 42만천대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하루 평균 1,151대가 국내 항공로를 이용한 셈입니다.

월별로는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지난해 1월 항공 교통량이 7만2천대로 가장 많았고, 이어 3월부터 교통량이 급감해 줄곧 2만∼3만 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국제선 항공 교통량은 20만대로 전년보다 66.4%나 감소했고, 국내선은 10.4% 감소한 22만 천대를 기록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백신 접종 등에 따라 항공 교통량이 조기 회복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관제사 사전교육 등 대비태세를 철저히 갖추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현우 [hmwy1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