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YTN

'부상 투혼' 정우영, 팀 구한 결승 골..시즌 2호

김상익 입력 2021. 01. 24. 12:21 수정 2021. 01. 24. 14:36

기사 도구 모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정우영이 슈투트가르트와 경기에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기는 결승 골을 터트렸습니다.

4개월 만에 선발 출전한 정우영이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리그 9위에 머물고 있는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의 역전 골을 끝까지 잘 지켜 3경기 만에 승리를 챙기면서 순위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정우영이 슈투트가르트와 경기에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기는 결승 골을 터트렸습니다.

해외 축구 소식, 김상익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기자]

4개월 만에 선발 출전한 정우영이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1대 1로 맞선 전반 37분.

동료의 감각적인 힐패스를 영리하게 이어받은 뒤 왼발로 마무리, 상대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시즌 2호 골.

후반 21분에는 공중볼을 다투다 상대 팔꿈치에 맞아 피를 흘리는 부상을 당했지만 이후에도 15분을 더 뛰는 투혼을 보인 뒤 교체됐습니다.

리그 9위에 머물고 있는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의 역전 골을 끝까지 잘 지켜 3경기 만에 승리를 챙기면서 순위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은 후반 교체 출전해 약 13분을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기엔 운동장에 머문 시간이 너무 짧았습니다.

리그 2위 라이프치히는 강등권을 맴도는 17위 팀 마인츠에 2대 3으로 역전패했습니다.

잉글랜드 FA컵 32강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아스널이 자책골로 무너졌습니다.

아스널은 전반 24분에 나온 자책골로 사우샘프턴에 0대 1로 패해 탈락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4부리그 팀 첼트넘에 진땀승을 거뒀습니다.

선제골을 내줘 0대 1로 끌려가던 맨시티는 경기 종료 10분을 남기고 뒤늦게 3골을 폭발시켜 16강에 합류했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