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與, 전국민 재난지원금·피해업종 선별지원 병행 검토

이휘경 입력 2021. 01. 24. 13:15 수정 2021. 01. 24. 21:1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안정세를 전제로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피해업종 선별지원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 관계자는 이 매체와 통화에서 "방역당국이 코로나19가 진정세라고 판단한다면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대상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안정세를 전제로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피해업종 선별지원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 관계자는 이 매체와 통화에서 "방역당국이 코로나19가 진정세라고 판단한다면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대상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직 진정세 기준이 통일돼 있지는 않지만, 다음 달 설 연휴 전후로 재난지원금 논의가 시작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음달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국내생산 치료제도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경제 활력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재난지원금 논의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KBS 1TV 심야토론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지금은 좀 빠른 것 같다. 아직 (일일 확진자 수가) 400명대이고 설 연휴에 어떻게 될지도 굉장히 두렵다"면서도 "언젠가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다른 당 관계자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위해 소비를 활성화한다는 측면에서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피해 업종에 대한 선별지원도 병행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한 의원은 "전국민 1인당 20만원을 준다면 10조원이 필요한데 여기에 업종 선별지원을 포함하면 40조원 안팎의 규모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영업 금지·제한으로 인한 보상까지 같이 반영하면 최대 100조원 규모가 돼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현재 민주당은 손실보상법, 협력이익공유법, 사회연대기금법 등 코로나 상생연대 3법을 추진 중이다.

당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진정세를 전제로 3∼4월경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다는 내부의 시각이다. 손실 보상도 현장조사를 통한 정밀 작업이 필요해 상반기는 넘어야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 대표가 확진자 추이를 보고 다음달 2일 교섭단체연설에서 재난지원금 필요성을 거론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