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文대통령도 공격"..이재명에 맹공 나선 野대권주자들

박지혜 입력 2021. 01. 24. 13:49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집단자살 사회'를 막기 위한 확장 재정을 주장하자, 야권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유승민 전 의원이 맹공에 나섰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재정 건전성을 강조한 기획재정부를 정조준하면서 "집단자살 사회를 방치한다"는 취지의 하준경 한양대 교수 기고에 힘을 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집단자살 사회’를 막기 위한 확장 재정을 주장하자, 야권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유승민 전 의원이 맹공에 나섰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재정 건전성을 강조한 기획재정부를 정조준하면서 “집단자살 사회를 방치한다”는 취지의 하준경 한양대 교수 기고에 힘을 실었다.

‘집단자살 사회’는 2017년 방한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우리나라의 저출산 현상이 성장률 저하와 재정건전성 악화로 이어진다며 사용한 표현이다.

원 지사는 이 지사의 주장에 대해 “이 정도면 토론이 아니라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가 토론하자면서, 기재부에 반박해보라며 일부러 고른 표현이 ‘집단자살’이다. 지휘계통으로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정세균 국무총리를 거쳐)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집단자살 방치’를 반박해보라고 공격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지사가 입만 열면 되풀이하는 대로 무차별적으로 10만원씩 지역화폐로 뿌린다고 해서 집단자살 방지가 되는 것이 아니다. 집단자살 방지 목적이라면 피해가 크고, 한계상황에 처한 사람에게 맞춤형으로 실효성 있는 지원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평소 주장을 보면 모든 정책이 돈 풀기”라며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대출도 모든 국민에게 돈을 주고 국가가 주택을 지어주고 국가가 저금리 대출까지 해주는 돈 풀기 정책인데, 여기에 얼마나 재정이 필요한지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적었다.

그는 “이 지사의 정책은 민주당보다 정의당이나 (허경영 대표의) 국가혁명당에 가깝다”며 “이 지사는 국토보유세 신설을 제외하고는 주요 세금을 얼마나 올리겠다는 건지 설명이 없으니 국가혁명당에 더 가깝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돈 풀기를 위해 경제부총리를 겁박하는 태도는 비겁하다”며 “이 정부의 경제정책이 잘못됐다고 말하고 싶으면, 경제부총리를 임명한 문 대통령에게 당당하게 말하고 따지라”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지사는 그동안 기재부를 향해 여러 차례 날을 세웠다.

지난해 연말 한국의 재정수지 적자 규모가 작은 것을 거론하며 홍 부총리를 향해 “전쟁 중 수술비를 아낀 것은 자랑이 아니라 수준 낮은 자린고비임을 인증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광역버스 요금인상 비용 분담과 관련, 국토교통부와 경기도 간 합의를 기재부가 뒤집고 예산을 삭감했다며 “무소불위 기재부의 나라”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지난 21일에는 자영업자 손실보상 문제와 관련, 정 총리가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고 하자 “대한민국은 기재부의 나라가 아니고, 국민의 나라”라고 호응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