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박영선·우상호, 앞다퉈 文대통령 생일 축하..'文心 잡아라'

박지혜 입력 2021. 01. 24. 14:07

기사 도구 모음

본격적인 서울시장 보궐선거 행보에 나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전 장관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앞다퉈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했다.

24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은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본격적인 서울시장 보궐선거 행보에 나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전 장관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앞다퉈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했다.

24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은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라며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4년 전 오늘을 떠올려본다. 2017년 1월 24일. 더불어민주당이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방식을 확정한 날”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낡은 기득권 질서를 청산하고 새 질서를 여는 ‘정권교체 경선’, 훌륭하고 강력한 야권 후보를 만들어내는 ‘대선승리 경선’, 세대/지역/계층/부문을 넘어 누구나 동등히 참여하는 ‘국민통합 경선’이 우리의 목표이자 과제였다”며 “그리고 이를 통해 우리는, 지금껏 한 번도 만나본 적 없던 대한민국과 대통령을 맞이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희망과 의지를 다졌던 1월 24일 오늘은, 대통령님의 69번째 생신이다. 그때 그 마음으로 생신을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왼쪽)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전 장관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경선 경쟁자인 두 사람은 전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민생 현장 방문 일정에 동참했다.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은 남매 사이를 자처하며 친분을 강조했지만, 내심 ‘친문(親문재인 대통령) 표심’을 두고 기싸움을 벌였다.

우 의원과 서로 누나, 동생이라고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박 전 장관은 “작년 2월에 코로나19 막 처음 시작했을 때 너무 놀라서 모두 얼어붙어서 (문재인) 대통령님 모시고 남대문 시장에 왔었다”며 문 대통령과의 고리를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민생 현장 방문에 앞서 트위터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문 대통령의 생일(24일)을 이틀 앞둔 22일 축하의 뜻을 담은 꽃바구니를 보낸 사실을 알리며, “저도 함께 축하드린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라고 외쳤다.

두 주자의 서울시장 경선 레이스의 막이 오른 가운데 정책 대결뿐만 아니라 ‘문심’을 얻기 위한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