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69번째 생일 맞은 文대통령, 각국 정상들에게 축하서한 받아

김영환 입력 2021. 01. 24. 14:0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69번째 생일을 맞이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생일에 앞서 해외 각국 정상들로부터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문 대통령의 생일마다 축하 서한을 보내왔다.

올해도 지난 주에 문 대통령 생일에 앞서 축하 메시지를 발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는 가족들과 함께 조용하게 보낼 것으로 알려져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69번째 생일을 맞이 했다. 앞서 취임 이후 3년간 소소한 이벤트를 받았던 것과 달리 올해에는 가족들과 조용히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24일)을 이틀 앞둔 지난 22일 축하의 뜻을 담은 꽃바구니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이 소식을 전하며 꽃바구니와 축하카드 사진을 게시했다.(사진=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문 대통령은 이날 생일에 앞서 해외 각국 정상들로부터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문 대통령의 생일마다 축하 서한을 보내왔다. 올해도 지난 주에 문 대통령 생일에 앞서 축하 메시지를 발신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지난 22일 생일 축하 메시지와 함께 꽃바구니를 선물로 보내왔다. 문 대통령은 이를 자신의 SNS에 소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나의 형제이자 친구인 모디 총리님 생일을 축하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는 생일에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 출연했다. 진행자 김창완 씨가 노래 선물을 제안하자 문 대통령은 “최고의 생일 선물”이라며 김창완 씨의 ‘너의 의미’를 신청했다.

2019년에는 지역경제 현장 방문차 들른 대전의 유명 빵집 성심당에서 ‘깜짝 선물’로 직원들이 만든 생일 케이크를 받았고 2018년에는 한 어린이집에서 지역 주민들로부터 꽃다발을 받았다.

2018년에는 미국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스퀘어에 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도 실렸던 바 있다.

김영환 (kyh1030@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