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이뉴스24

LG에너지솔루션 직원들이 63층에 모인 까닭

민혜정 입력 2021. 01. 24. 14:21

기사 도구 모음

LG에너지솔루션은 본사가 위치한 여의도 파크원의 63층 라운지가 임직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24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1월 국내 오피스 단독 건물 중 최대 높이(318m)인 여의도 파크원 타워1동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건물의 최고층인 63층을 통째로 임직원들을 위한 전용 공간으로 마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3층 통째로 '소통 라운지' 조성..카페같은 편안한 분위기에서 소통과 휴식 가능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은 본사가 위치한 여의도 파크원의 63층 라운지가 임직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24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1월 국내 오피스 단독 건물 중 최대 높이(318m)인 여의도 파크원 타워1동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건물의 최고층인 63층을 통째로 임직원들을 위한 전용 공간으로 마련했다.

일명 '소통 라운지'로 불리는 이곳은 면적만 495평에 달하며 17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여의도 파크원 타워1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 63층 '소통 라운지'에서 중국, 캐나다, 폴란드, 한국 직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

건물 최고층 전체를 임직원들만을 위한 공간으로 배정한 것도 이례적인데다 모던한 카페 분위기에서 편안한 휴식은 물론 무대를 비롯해 다양한 스마트 워킹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돼 임직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63층 '소통 전용 라운지'는 카페, 무대, 스마트 워킹 공간 등으로 구성됐으며, 감각적인 가구 배치와 모던한 인테리어를 통해 임직원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카페에는 안락한 소파와 티테이블을 배치해 임직원들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구성원들과 자유롭게 네트워킹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창가에 그네 소파, 빈백 소파(콩주머니처럼 생긴 푹신한 의자), 테이블을 배치해 임직원들이 한강을 내려다보며 전망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대 공간에는 빔프로젝터와 간이 무대시설을 배치해 언제든지 구성원들이 타운홀 미팅과 강연 등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로 최근 김종현 사장은 이 무대공간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는 사내 온라인 타운홀 행사를 진행했다.

스마트 워킹(Smart working) 공간은 구성원들이 본인의 업무 필요에 맞춰 다양한 방식으로 편안하게 근무할 수 있는 ▲출장자 전용 공간 ▲협업 공간 ▲다목적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출장자 전용 공간은 해외사업 비중이 90%가량 되고, 해외 임직원이 국내보다 2배 가량 많은 점을 감안해 출장자들이 본사에 왔을 때 불편함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초집중 좌석'은 3면을 칸막이로 차단해 업무 몰입도 제고를 도와주도록 만들어졌으며 본사에 근하는 직원들도 빠른 시간에 과제를 완성하거나 온라인 교육을 수강하는 등 집중 근무가 필요할 경우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좌석은 고정좌석이 아닌 구성원들이 필요시 자유롭게 예약해 이용할 수 있는 '자율좌석제'로 운영된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세계 최고 기업에 맞는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 누구나 근무하고 싶어하는 꿈의 일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