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라커룸에서] 안영준 선발 출전 예고한 문경은 감독 "최소 15분 이상 출전"

민준구 입력 2021. 01. 24. 14:34 수정 2021. 01. 24. 14:3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SK는 24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지난 21일부터 훈련에 복귀한 그는 문경은 감독이 예고했던 대로 KCC 전부터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끝으로 문경은 감독은 "KCC는 12연승, 우리는 3연패 중이다. 오히려 기회로 삼겠다. 지금보다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갈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하는 경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전주/민준구 기자] “(안)영준이를 선발로 내보낼 생각이다.”

서울 SK는 24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현재 3연패 수렁에 빠진 SK의 입장에선 KCC를 꺾어야만 중위권 경쟁에 재참여할 수 있다.

불행 중 다행은 안영준이 부상에서 돌아오며 포지션 밸런스를 갖췄다는 것이다. 지난 21일부터 훈련에 복귀한 그는 문경은 감독이 예고했던 대로 KCC 전부터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문경은 감독은 “영준이가 복귀한다. 2~3일 정도 운동을 했는데 중간 투입보다는 선발로 내보낼 생각이다”라며 “최소 15분, 많으면 20분 이상 출전도 생각 중이다. 안면 부상인 만큼 몸은 괜찮다”라고 이야기했다.

비록 송교창이 부상으로 제외된 KCC이지만 타일러 데이비스를 중심으로 한 고공 농구는 여전히 위력적이다. 문경은 감독 역시 이 부분에 대해 주의했다.

“(타일러)데이비스의 높이가 굉장히 위렵적이라는 것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경기 초반에는 변수를 둘 생각이다. (닉)미네라스를 선발로 투입, 포워드 4명을 출전시킬 것이다. 가드는 최성원이다. 전체적인 실책만 줄일 수 있다면 서로 다른 분위기 속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문경은 감독의 말이다.

끝으로 문경은 감독은 “KCC는 12연승, 우리는 3연패 중이다. 오히려 기회로 삼겠다. 지금보다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갈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하는 경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 사진_점프볼 DB(백승철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