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라커룸에서] 유도훈 감독 "메이튼 매치업은 에릭 탐슨에게 맡긴다"

최설 입력 2021. 01. 24. 14:46

기사 도구 모음

"에릭 탐슨이 선발로 나서, 얀테 메이튼을 상대한다." 경기 전 유도훈 감독의 필승 전략이다.

유도훈 감독이 이끄는 인천 전자랜드는 2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주 DB와 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 전 만난 유도훈 감독은 "DB가 외국선수를 교체한 뒤 처음 상대한다. 윤호영도 최근 복귀해 팀 경기력이나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 최근 경기 영상들을 보고 분석해왔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원주/최설 인터넷기자] “에릭 탐슨이 선발로 나서, 얀테 메이튼을 상대한다.” 경기 전 유도훈 감독의 필승 전략이다.

유도훈 감독이 이끄는 인천 전자랜드는 2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주 DB와 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올 시즌 원주를 상대로 3전 전승 중인 전자랜드는 원주 원정에서 4연승을 달리고 있다. 

 

최근 승패를 반복하는 와중에 직전 경기에서 부산 KT에게 큰 패배(79-96)를 당한 전자랜드는 현재 16승 16패로 리그 6위에 위치해 있다. 반면, 홈팀 DB는 최근 부상에서 복귀한 선수들과 함께 2연승을 달리며 달라진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 전 만난 유도훈 감독은 “DB가 외국선수를 교체한 뒤 처음 상대한다. 윤호영도 최근 복귀해 팀 경기력이나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 최근 경기 영상들을 보고 분석해왔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아직 (정)효근이가 경기 운영이나 수비에서 완벽하지 않다. 좀 더 기존 선수들과의 호흡이 올라와야한다. 3번, 4번 포지션을 번갈아 가면서 뛰고 있는데 인사이드와 외곽에서도 더 좋은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공격 리바운드도 좀 더 생각해야 한다”며 정효근에 대한 기대를 가졌다.

현재 전자랜드의 고민은 국내선수가 아닌 외국선수에서 찾을 수 있다. 전날 KT전에서 전자랜드 두 외국선수 헨리 심스(6득점 7리바운드)와 탐슨(3득점 2리바운드)은 도합 9득점에 그쳤다. 이에 유도훈 감독은 “이 부분이 가장 아쉬운 부분인데, 오늘 두 선수에게 득점에 좀 더 신경을 써줄 것을 주문했다. 또 득점 찬스에서 멈칫하지 말라고 했다”며 걱정을 내보였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서는 먼저 탐슨이 선발로 나선다. 수비력이 좋기 때문에 DB의 메이튼을 상대로 초반 좋은 방어력 보여주길 바라고 있다”며 희망도 버리지 않았다.

#사진_점프볼 DB(홍기웅 기자)

점프볼 / 최설 인터넷기자 cs3411@hanmail.net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