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한국

"이제 1대1이야" 포이리에, 7년 만의 복수전서 맥그리거 생애 첫 TKO 패배 안겼다[UFC257]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입력 2021. 01. 24. 14:51 수정 2021. 01. 24. 15:36

기사 도구 모음

7년 전과는 달랐다.

1년 만에 옥타곤에 돌아온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가 다시 만난 더스틴 포이리에(32·미국)에 일격을 당했다.

맥그리거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UFC 257의 메인 이벤트 라이트급 랭킹 2위 포이리에와의 경기에서 2라운드 TKO 패배를 당했다.

지난 2014년 9월에 열린 UFC 178에서 맥그리거는 포이리에를 상대로 1라운드 1분 46초 만에 TKO 승리를 거둔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UFC
ⓒUFC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7년 전과는 달랐다. 1년 만에 옥타곤에 돌아온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가 다시 만난 더스틴 포이리에(32·미국)에 일격을 당했다. 그것도 생애 첫 TKO 패배로.

맥그리거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UFC 257의 메인 이벤트 라이트급 랭킹 2위 포이리에와의 경기에서 2라운드 TKO 패배를 당했다.

약 1년 만의 복귀전이었다. 2020년 1월 은퇴를 번복하고 도널드 세로니와의 경기를 치렀던 맥그리거는 같은 해 6월 돌연 경기가 지루하다는 이유로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6개월 후 다시 옥타곤 무대에 오르면서 복귀전을 치렀다.

포이리에와는 구면이었다. 지난 2014년 9월에 열린 UFC 178에서 맥그리거는 포이리에를 상대로 1라운드 1분 46초 만에 TKO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당시 포이리에는 맥그리거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젠 상황이 달라졌다. 현재 포이리에는 랭킹 2위에 잠정 챔피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었다. 1947일 만의 맞대결 결과는 다를 것이라는 예상도 많았다.

포이리에는 결국 이를 증명했다. 맥그리거에게 1라운드 초반부터 테이크 다운을 이끌어 냈고, 케이지에 몰리는 상황에서도 레그킥으로 맥그리거를 몰아세웠다. 결국 2라운드 중반, 맥그리거를 순식간에 케이지로 몬 포이리에는 펀치 행진을 이어가면서 맥그리거를 몰아쳤고, 펀치를 피하려던 맥그리거는 레그킥의 여파를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 다운, 포이리에의 TKO 승리로 이어졌다.

승리 확정 후 포이리에는 카메라를 보고 양쪽 검지 손가락을 치켜 올린 후 '일대일이다'라는 것을 강조했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