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박영선 "盧대통령께 인사..권양숙, '어머니 마음' 응원"(종합)

정진형 입력 2021. 01. 24. 15:04 수정 2021. 01. 24. 15:21

기사 도구 모음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이어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 내 인사는 이렇게 바뀔 것이다. '영선입니다. 박영선입니다. 하겠습니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봉하行 "盧대통령과 아버님께 인사드리러 가"
서울시장 의지 다져 "영선입니다. 하겠습니다"
권양숙 인연 술회 "진솔하고 절박..승리의 이유"
[서울=뉴시스]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사진 = 박영선 전 장관 측 제공) 2021.1.24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노무현 대통령님, 너무 그립다. '깨어있는 시민' 이 말씀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

그는 봉하마을과 선산 방문 후 페이스북을 통해 "두 분 모두 조용히 제 인사를 받아주셨다. 오랫만이라는 말씀은 꾸중이었다. 건강 잘 챙기라는 말씀은 걱정이었다. 해왔던 대로 하라는 말씀은 응원이었다. 꾸중도 걱정도 응원도 모두 가슴에 꾹꾹 눌러 담았다"면서 "꾸중, 걱정, 응원 이 셋을 품고 서울로 간다"고 했다.

그는 또 "권양숙 여사님은 제 손을 꼭 잡으시고 어머니 마음을 담아 걱정, 응원, 격려를 주셨다"며 "이제 서울시민 한분 한분에게도 인사를 드릴 것이다. 두분께 드렸던 것과 똑같은 인사를 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맙습니다. 자랑스런 서울시민으로 살아주셔서 고맙습니다. 서울을 잘 가꿔 주셔서 고맙습니다. 불편함이 있어도 잘 참아주셔서 고맙습니다. 박영선이 만들어갈 새로운 서울에 대해 들어주시고 함께해 주시면서 꾸중해주시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주십시요"라고 호소했다.

이어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 내 인사는 이렇게 바뀔 것이다. '영선입니다. 박영선입니다. 하겠습니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서울=뉴시스]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후 작성한 방명록. (사진 = 박영선 전 장관 측 제공) 2021.1.24


박 전 장관은 앞서 별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선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며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면서 문 대통령의 69번째 생일을 축하했다.

MBC 기자 시절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인터뷰했던 인연도 소개했다. 그는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절박했던 권 여사님. 그 진솔함, 절박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며 "'남편이 적어도 못나게 살지는 않을 거다'라고 말씀 하셨던 인터뷰 마지막 말씀이 지금도 제 마음을 울린다"고 술회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낙연 대표, 서울시장 경선 경쟁자인 우상호 의원과 함께 전날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을 방문한 것으로 장관직 사퇴 후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공식 출마 선언은 다음주 초 가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