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태영호 "바이든에 '트럼프 계승' 말한건 한국뿐"

변휘 기자 입력 2021. 01. 24. 15:23 수정 2021. 01. 24. 15:32

기사 도구 모음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취임 첫 날부터 '트럼프 청산'을 시작한 바이든 행정부에 '트럼프 계승'을 말하는 것은 아마 전 세계에서 우리 정부밖에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행정부이 대북전략 '재검토'를 공식화한 가운데 우리 정부의 대응이 부적절하다는 평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 2018.6.12 /사진제공=뉴스1/AFP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취임 첫 날부터 '트럼프 청산'을 시작한 바이든 행정부에 '트럼프 계승'을 말하는 것은 아마 전 세계에서 우리 정부밖에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행정부이 대북전략 '재검토'를 공식화한 가운데 우리 정부의 대응이 부적절하다는 평가다.

북한 고위 외교관 출신인 태 의원은 이날 SNS게시글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새로운 전략, '재검토'라는 말로써 기존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전면적 전환을 예고하고 있으나 우리 정부는 트럼프와 김정은이 만든 '싱가포르 합의 계승'을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태 의원은 "심지어 싱가포르 합의를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논리는 김정은의 당 8차 당대회보고 내용 중 '조북미 수뇌회담은 세계정치사의 특대사변'이라는 말의 되울림으로 들린다"고 적었다.

그는 또 "싱가포르 합의는 근본적으로 잘못된 합의"라며 가장 잘못된 점은 '북핵폐기'를 명시하지 못한 것이고, 비핵화 추진에서 가장 중요한 '검증 '원칙을 무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김정은과 트럼프간 톱 다운(top down) 방식에 기반해 졸속으로 도출되다 보니, 순서와 절차를 뒤바꾸어 놓고 '검증'이라는 가장 중요한 원칙을 비켜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합의는 오히려 2005년 노무현 정부 시기 이끌어 낸 '6자회담 9.19 공동성명'보다도 후퇴했다"고 평가했다. 태 의원은 "6개국은 9.19 공동성명에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계획을 포기할 것'을 명시하고 '검증'에 기초한 '행동 대 행동', '말 대 말' 원칙에 합의했다"며 "굳이 본보기로 삼아야 할 합의가 있다면 9.19 공동성명이다. 바이든은 트럼프식 '김정은 쇼'에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휘 기자 hynews@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