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매몰 2주 만의 기적 中금광 광부 11명 구조, 10명은 생사 미확인

임병선 입력 2021. 01. 24. 15:31 수정 2021. 01. 24. 19:11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산둥성 옌타이(煙臺) 근처 치샤(栖霞)의 금광 폭발 현장 지하 600m에 매몰됐던 광부 11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지난 10일 폭발로 금광 입구가 막히면서 지하 500~600m 서너 군데 지점에 모두 22명이 매몰돼 있었는데 이날 아침 11시 13분쯤 "아주 쇠약해" 보이는 한 광부가 맨먼저 지상으로 구조돼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지난 10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煙臺) 근처 치샤(栖霞)의 금광 폭발 현장에 매몰됐던 광부 한 명이 24일 눈가리개를 한 채 지상으로 구조돼 나와 구조대원들에 의해 옮겨지고 있다.치샤 신화 연합뉴스

중국 산둥성 옌타이(煙臺) 근처 치샤(栖霞)의 금광 폭발 현장 지하 600m에 매몰됐던 광부 11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매몰된 지 정확히 2주 만이다.

 지난 10일 폭발로 금광 입구가 막히면서 지하 500~600m 서너 군데 지점에 모두 22명이 매몰돼 있었는데 이날 아침 11시 13분쯤 “아주 쇠약해” 보이는 한 광부가 맨먼저 지상으로 구조돼 나왔다. 그는 갑자기 밝은 곳으로 나오면 눈이 멀까봐 눈가리개를 한 채였다. 물론 지상으로 올라온 뒤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다.

 그로부터 한 시간 뒤 10명의 광부가 지상으로 올라왔는데 이들은 처음 구조된 사람과 다른 공간에 모여 있었다. 여러 사람은 구조대원의 부축을 받긴 했지만 스스로도 몸을 움직일 수 있는 것처럼 건강해 보였다. 한 사람만 다친 것으로 보였다. 모두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들 11명은 매몰된 지 일주일 만인 지난 17일 처음으로 물체를 두드려 소리를 내 자신들이 매몰돼 있다는 사실을 알린 지 일주일 만에 모두 생환했다. 11명의 광원들보다 50~100m 아래 지점에 매몰돼 있던 광부는 폭발 당시 부상이 악화돼 코마에 빠져 지난 21일 사망 판정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11명과 따로 홀로 매몰된 광원은 서로 계속 의사 소통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 18일 구조대가 시추공을 뚫어 내려준 의약품과 영양액, 종이와 연필을 처음 전달받은 뒤 “우리를 구할 노력을 중단하지 말라”고 적힌 메모를 올려보내 생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들은 구조대와 하루 몇 차례 정기적으로 전화선을 내려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며칠 전에는 가늘고 긴 시추공으로 전통 음식인 순대를 내려주면 고맙겠다고 호소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지하 어딘가에 다른 광원 10명이 더 매몰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들의 생사 여부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당초 이들의 생존이 확인됐을 때만 해도 이들의 구조에는 몇 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돼 구조 희망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하지만 이날 아침 매몰 지점에 접근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된 커다란 암석이 물난리에 쉽게 무너져 내려 매몰 광원들에 접근할 수 있었다고 구조대장 두빙쟝은 국영 글로벌 타임스에 밝혔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