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봉하마을 찾은 박영선 "노무현 대통령님 그립습니다"(종합)

정연주 기자 입력 2021. 01. 24. 15:32

기사 도구 모음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에 위치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연이어 찾아 필승 의지를 다졌다.

박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 묘소 참배 후 방명록에는 "노무현 대통령님, 너무 그립습니다. 깨어있는 시민 이말씀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작성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노 전 대통령 묘소 방명록에도 '2021년 1월24일,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날'이라고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문 구애도 본격화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故노무현 전 대통령 모역을 참배하고 있다. (박영선 전 장관 측 제공) 2021.1.24/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에 위치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연이어 찾아 필승 의지를 다졌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경남 창녕에 있는 자신의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에 있는 노 전 대통령 묘소를 잇따라 찾아 참배했다.

박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 묘소 참배 후 방명록에는 "노무현 대통령님, 너무 그립습니다. 깨어있는 시민 이말씀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작성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두분께 인사드렸다. 노무현 대통령님, 그리고 아버님. 같은 인사를 드렸다. '영선입니다. 고맙습니다'"라며 "두 분 모두 조용히 제 인사를 받아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몇마디 말씀도 해주셨다. 오랜만이라는 말씀은 꾸중이었다. 건강 잘 챙기라는 말씀은 걱정이었다"며 "해왔던 대로 하라는 말씀은 응원이었다. 꾸중도, 걱정도, 응원도 모두 가슴에 꾹꾹 눌러 담았다. 꾸중·걱정·응원 이 셋을 품고 서울로 간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영선입니다. 박영선입니다. 고맙습니다' 자랑스런 서울시민으로 살아주셔서 고맙습니다"라며 "박영선이 만들어갈 새로운 서울에 대해 들어주시고 함께해 주시면서 꾸중해주시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 제 인사는 이렇게 바뀔 것이다. '영선입니다. 박영선 입니다. 하겠습니다!'"라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권 여사님은 제 손을 꼭 잡으시고 어머니 마음을 담아 걱정, 응원, 격려를 주셨다"며 "이제 서울시민 한분 한분께도 인사를 드릴 것이다. 두분께 드렸던 것과 똑같은 인사를 드릴 것"이라고 했다.

봉하마을 방문에 앞서 페이스북 글에선 노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2002년 권양숙 여사와 인터뷰를 했던 일화도 거론했다. 당시 박 전 장관은 MBC 기자였다.

박 전 장관은 "2002년 10월 권 여사님을 인터뷰하던 기억이 새롭다"며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절박했던 권여사님. 그 진솔함, 절박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고 했다.

이어 "'남편이 적어도 못나게 살지는 않을 거다' 말씀하셨던 인터뷰 마지막 말씀이 지금도 제 마음을 울린다"고 말했다.

친문 지지층에 대한 구애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 생신 많이많이 축하드린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며 "벌써 대통령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노 전 대통령 묘소 방명록에도 '2021년 1월24일,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날'이라고 적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故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 후 작성한 방명록. 박영선 전 장관은 방명록에 "노무현 대통령님, 너무 그립습니다. 깨어있는 시민 이말씀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작성했다. (박영선 전 장관 측 제공) 2021.1.24/뉴스1

jy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