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이낸셜뉴스

복지부 지원 받은 제약바이오사, 6건 신약 기술수출

정명진 입력 2021. 01. 24. 15:32

기사 도구 모음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정부 지원을 받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5개사가 지난해 약 6조 8000억원 규모로 6건의 기술수출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보건복지부 현수엽 첨단의료지원관 직무대리는 "민간기업의 도전적인 연구개발(R&D)과 과감한 투자가 있었기 때문에 역대 최대 기술수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비록 민간투자 규모에 비해 작은 규모이지만 꾸준한 보건복지부 R&D지원사업은 신약개발 위험을 분담해주는 혁신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정부 지원을 받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5개사가 지난해 약 6조 8000억원 규모로 6건의 기술수출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제약바이오협회가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2020년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기술수출 계약금액인 총 10조1492억원의 67%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특히 알테오젠, 보로노이,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와 같은 바이오 벤처기업이 전체 대비 84%로 강세를 보였다.

바이오벤처기업이 개발한 원천기술과 신약 후보물질을 글로벌 제약사가 기술이전 받아 개발하는 개방형혁신(오픈이노베이션) 성과가 주를 이루고 있다.

알테오젠의 ALT-B4는 정맥주사용 항체 및 단백질 의약품의 제형을 피하주사용 의약품으로 대체할 수 있는 인간 재조합 히알루론산 분해효소이다. 이 회사에서 자체개발한 피하주사 제형변형 플랫폼 기술을 통해 개발됐으며, 플랫폼기술 활용을 통해 향후 추가 기술수출이 기대된다.

유한양행의 YH12852는 위장관질환 치료제로 국내 전임상 독성·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뒤 미국에 기술이전돼 올해 미국에서 임상 2상 시험이 진행될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의 세노바메이트는 뇌전증 치료제로 우리나라 최초로 후보물질 발굴부터 글로벌 임상개발, 판매허가까지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했다. 최근에는 일본에 최대 5788억원(계약금 545억원, 상업화 달성 기술료 5243억원 및 로열티) 규모의 기술이전 성과를 거뒀다. 향후 국내 최초 매출 1조 원 이상의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달성이 전망된다.

보로노이사의 VRN07은 유전자 돌연변이로 발생하는 비소세포폐암에 선택적으로 작용 가능한 신약 후보약물이며, 일반 항암치료로 고통받는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고형암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의 LCB67은 세포 폐암, 간암 및 다양한 고형암에 선택적으로 작용하는 신약후보물질이다. 자체개발한 차세대 플랫폼 기술인 항체-약물 복합체(ADC)을 통해 개발됐다. 지난해에만 LCB67을 포함해 차세대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총 4개 후보물질에 대해 미국, 중국, 유럽 등 글로벌 기술이전에 성공했다.

보건복지부 현수엽 첨단의료지원관 직무대리는 "민간기업의 도전적인 연구개발(R&D)과 과감한 투자가 있었기 때문에 역대 최대 기술수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비록 민간투자 규모에 비해 작은 규모이지만 꾸준한 보건복지부 R&D지원사업은 신약개발 위험을 분담해주는 혁신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2021년부터는 신약개발 기초연구부터 사업화까지 부처간 칸막이를 제거해 국가연구개발사업(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을 통해 전주기적 지원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