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이낸셜뉴스

바이든 행정부 내각 순조롭게 자리잡혀

윤재준 입력 2021. 01. 24. 15:38 수정 2021. 01. 24. 16:06

기사 도구 모음

지난주 출범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내각 구성에 속도가 붙고 있다.

상원에서 열린 주요 장관 지명자들의 인준 청문회가 순조롭게 진행됐다.

■옐런, 재무장관 인준 무난 예상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지명자도 22일 상원금융위원회 인준청문회를 통과해 상원 표결만 남겨놓고 있다.

한편 안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하루전인 19일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를 무사히 넘겼다는 평가를 받아 무난하게 인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이드 오스틴 미국 신임 국방장관(오른쪽)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국방부 청사에 처음 출근해 데이비드 노어퀴스트 부장관과 팔꿈치를 맞대며 인사하고 있다. 이날 오스틴은 상원으로부터 인준을 받아 장관직 수행에 들어갔다.로이터뉴스1

지난주 출범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내각 구성에 속도가 붙고 있다. 상원에서 열린 주요 장관 지명자들의 인준 청문회가 순조롭게 진행됐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지명자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상원 국방위원회 청문회 후 93 대 2로 인준돼 바로 직무수행에 들어갔다. 그리고 데이비드 노어퀴스트 국방부 부장관, 마크 밀리 함참의장과 함께 중국과 중동에 관한 브리핑을 받았다.

지난 2016년 군을 떠난 오스틴은 전역후 7년이 지나야 국방장관이 될 수 있는 조건을 면제받아 첫 흑인 국방장관이 탄생했다.

미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출신인 오스틴은 흑인으로는 처음으로 보병 사단장과 중동 지역을 관할하는 중부군 사령관을 지낸 경력을 갖고 있다.

오스틴은 이라크에서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아들 보우가 현지에서 자신의 참모로 근무하면서 인연을 시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으로 290만 현역 군인과 군무원을 이끌어야하는 오스틴은 의회 의사당 난입 사건으로 드러난 군 내부의 극단주의를 가려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전문가들은 오바마 행정부 시절 시작된 아시아 중심의 국방정책 전환, 중국을 가장 큰 위협으로 지목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들이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옐런, 재무장관 인준 무난 예상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지명자도 22일 상원금융위원회 인준청문회를 통과해 상원 표결만 남겨놓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을 지낸 옐런은 민주와 공화 양당으로 모두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무난히 표결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옐런 지명자의 정책 중 증세와 최저임금 인상에 난색을 보이면서도 재무장관을 이끌 자격이 있으며 의회내 공화당과 앞으로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준이 되면 옐런은 미국의 첫 여성 재무장관이자 백악관 경제위원회와 연준 수장까지 모두 지내는 인물이 된다.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1조9000억달러(약 2101조원) 규모의 코로나 부양책 통과를 시키는 등 코로나 팬데믹으로 타격을 입은 미국 경제를 살려야 하는 옐런은 지난 19일 청문회에서 “경제학자들은 항상 동의하지 않지만 현재는 의견의 합의가 있다. 추가 조치가 없다면 길고 고통스런 침체의 위험에 빠지면서 나중에 경제에도 깊은 상처를 남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옐런은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 팬데믹으로부터 경제가 회복될때까지 부유층에 대한 과세와 법인세 인상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하루전인 19일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를 무사히 넘겼다는 평가를 받아 무난하게 인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브릴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는 지난 20일 상원으로부터 인준을 받았다.

#바이든대통령 #바이든취임 #바이든행정부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