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바이든 행정부 "대만 압박 그만두라" 중국에 공식 경고

하준수 입력 2021. 01. 24. 15:39 수정 2021. 01. 24. 15:55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새 행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대만에 대한 압박을 중단하라고 공식적으로 경고했습니다.

국무부는 "우리는 중국 정부가 대만을 겨냥한 군사적,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중단하는 대신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만의 대표들과 의미있는 대화에 들어가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 바이든 미국 새 행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대만에 대한 압박을 중단하라고 공식적으로 경고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대만을 포함한 이웃들을 겁주려는 중국 인민해방군(PRC)의 계속되는 정형화한 시도를 우려 속에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우리는 중국 정부가 대만을 겨냥한 군사적,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중단하는 대신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만의 대표들과 의미있는 대화에 들어가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성명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양안 관계(중국과 대만의 관계)를 둘러싼 입장을 선명하게 나타낸 것으로 주목됩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의 전방위 갈등 속에 대만의 국제기구 참여를 유도하고 외교사절을 대만에 파견하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행보는 중국이 타협 불가능한 외교원칙으로 고수하고 있는 ‘하나의 중국’을 배척하는 조치로 미중 갈등 고조의 원인이 돼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하준수 기자 (ha6666js@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