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파키스탄,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 긴급사용 승인

하준수 입력 2021. 01. 24. 15:42 수정 2021. 01. 24. 15:56

기사 도구 모음

파키스탄이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고 현지 일간지 돈(DAWN)이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파키스탄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긴급 사용을 승인한 것은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 중국 시노팜 백신에 이어 이번이 3번째입니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오늘 현재 파키스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3만 2,412명이며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1천∼2천명씩 보고되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키스탄이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고 현지 일간지 돈(DAWN)이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파키스탄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긴급 사용을 승인한 것은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 중국 시노팜 백신에 이어 이번이 3번째입니다.

파키스탄은 지난달 초 백신 구매 초기 비용으로 1억5천만 달러(약 1,65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는데, 이 자금으로 2억2천만 인구의 5%를 우선 커버할 예정입니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오늘 현재 파키스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3만 2,412명이며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1천∼2천명씩 보고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하준수 기자 (ha6666js@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