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홍콩 1만명 봉쇄한 날 코로나19 확진자 1만명 넘어

김태현 입력 2021. 01. 24. 15:45

기사 도구 모음

홍콩이 코로나19 집단검사를 위해 약 1만 명이 거주하는 지역을 봉쇄한 어제(23일) 누적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인구 약 750만 명인 홍콩에서 코로나 환자가 처음 보고된 지 1년 만입니다.

이 지역에는 약 8천에서 1만 명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홍콩에서 코로나 대응을 위해 특정 지역을 봉쇄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콩이 코로나19 집단검사를 위해 약 1만 명이 거주하는 지역을 봉쇄한 어제(23일) 누적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인구 약 750만 명인 홍콩에서 코로나 환자가 처음 보고된 지 1년 만입니다.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어제 새벽 4시부터 카오룽 야우침몽구 안의 약 200개 건물을 전격 봉쇄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이 지역에는 약 8천에서 1만 명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홍콩에서 코로나 대응을 위해 특정 지역을 봉쇄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경찰과 공무원 등 3천 명이 현장 통제를 위해 배치됐고, 51개의 이동 검사소가 차려졌습니다.

어제 검사를 완료한 홍콩 당국은 오늘 중 확진자를 가려낸 뒤 월요일인 내일 오전 6시 봉쇄령을 해제할 계획입니다.

어제 홍콩의 신규 확진자는 81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1만 9명, 사망자는 168명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