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디지털타임스

첫 행보로 봉하마을부터 찾은 박영선..與野 서울시장 보궐선거 레이스 본격화

임재섭 입력 2021. 01. 24. 16:03

기사 도구 모음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레이스에 첫 행보를 하면서 여야 선거전이 본격화하고 있다.

박 전 장관은 "박영선이 만들어갈 새로운 서울에 대해 들어주시고 함께해 주시면서 꾸중해주시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달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마케팅' 경쟁 붙은 박영선·우상호..나경원·오세훈·안철수는 밑바닥 민심 앞으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있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박 전 장관 페이스북 화면 캡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레이스에 첫 행보를 하면서 여야 선거전이 본격화하고 있다. 여권에서는 친문 성향 지지층을 겨냥한 '문재인 마케팅'이 계속된 반면 야권에서는 거리로 파고들며 밑바닥 민심을 공략하는 데 집중하는 모습이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본인의 첫 공식 일정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를 방문했다.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 전 대통령님, 그리고 아버님 두 분께 같은 인사를 드렸다. 오랜만이라는 꾸중, 건강 잘 챙기라는 걱정, 해왔던 대로 하라는 응원을 품고 서울로 간다"며 " 이제 서울 시민 한 분 한 분께도 두 분께 드렸던 인사를 똑같이 드릴 것"이라고 했다.

박 전 장관은 "박영선이 만들어갈 새로운 서울에 대해 들어주시고 함께해 주시면서 꾸중해주시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달라"고 했다. 오는 26일 공식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그는 같은 날 대통령 생일을 기념하는 글과 함께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했다.

우 의원도 "4년 전 오늘은 더불어민주당이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방식을 확정한 날"이라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희망과 의지를 다졌던 1월 24일 오늘은, 대통령님의 69번째 생일이다. 그때 그 마음으로 생일을 축하드린다"고 했다.

여권 후보들이 문재인 대통령에 기대 '공중전'을 벌인 것과 반대로 야권 후보들은 일제히 밑바닥 민심을 공략하기 위해 현장으로 나섰다. 국민의힘 소속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홍대 걷고 싶은 거리를 찾아 청년들을 만나 위로하고, 일자리 문제 등 최근 20대 30대가 갖고 있는 박탈감, 갈등 관련 내용들을 청취했다.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서울 용산구 서울노인회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열면서 노인들을 챙겼다. 오 전 시장은 "이 자리에서도 서울 지역 현안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 정체·중단된 재개발, 재건축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일 머리를 아는 제가 정체된 재개발·재건축 등 주택공급을 빠르게 해 주택가격 하향·안정화 시킬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 구로에 있는 재건축 단지 아파트를 찾아 주거문제를 정조준했다. 입주한 지 32년이 지난 '동부그린아파트'는 1차 정밀안전진단에서 조건부 재건축이 가능한 D등급을 받았으나, 최종진단에서 유지보수 판정인 C등급을 받아 재건축 사업에 제동이 걸려있다. 주민안전 위협 등을 지적하면서 주민들의 마음을 당기겠다는 행보다.

한편 야권 후보들은 박 전 장관의 '문재인 보유국'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박 전 장관님,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하지 않는다"며 "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해드리고 싶은 그 마음은 잘 알겠지만 국민이 찬양까지 듣고 싶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오 전 시장 또한 "시민들의 원성과 비통함은 외면한 채 '문비어천가'를 외치는 것에 서글픈 마음이 든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