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파키스탄,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 긴급사용 승인

김태현 입력 2021. 01. 24. 16:09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확진자가 53만 명이 넘는 파키스탄이 러시아가 개발한 백신인 '스푸트니크 V(브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습니다.

파키스탄이 코로나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은 아스트라제네카와 중국 시노팜 백신에 이어 이번이 3번째입니다.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코로나 사망자는 1만 1천여 명, 확진자는 53만여 명이며, 최근 하루 1천∼2천 명씩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53만 명이 넘는 파키스탄이 러시아가 개발한 백신인 '스푸트니크 V(브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습니다.

현지 일간지 돈(DAWN)에 따르면 보건당국 관계자는 "약품규제국이 주관한 회의에서 스푸트니크 V 백신에 대한 승인이 결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이 코로나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은 아스트라제네카와 중국 시노팜 백신에 이어 이번이 3번째입니다.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코로나 사망자는 1만 1천여 명, 확진자는 53만여 명이며, 최근 하루 1천∼2천 명씩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은 지난달 초 백신 구매 초기 비용으로 1억 5천만 달러, 약 1천650억 원의 예산을 배정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