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미안해" 먹이찾던 코끼리, 사람이 던진 불덩이 맞고 하늘로 (영상)

권윤희 입력 2021. 01. 24. 16:41 수정 2021. 01. 24. 16:56

기사 도구 모음

먹이를 찾아 헤매던 코끼리가 사람이 던진 불덩이에 맞아 죽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인디아투데이 22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코끼리에게 불덩이를 던져 죽인 혐의로 주민 2명을 체포하고 달아난 1명을 쫓고 있다.

인도 경찰은 타밀나두주 닐기리스의 한 리조트에서 먹이를 찾아 어슬렁거리던 코끼리가 주민들이 던진 불덩이에 맞아 죽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인도 서벵골주에서는 쓰레기장을 뒤지며 플라스틱 폐기물을 먹이 삼아 삼키는 코끼리들이 목격돼 충격을 안긴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먹이를 찾아 헤매던 코끼리가 사람이 던진 불덩이에 맞아 죽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먹이를 찾아 헤매던 코끼리가 사람이 던진 불덩이에 맞아 죽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인디아투데이 22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코끼리에게 불덩이를 던져 죽인 혐의로 주민 2명을 체포하고 달아난 1명을 쫓고 있다.

인도 경찰은 타밀나두주 닐기리스의 한 리조트에서 먹이를 찾아 어슬렁거리던 코끼리가 주민들이 던진 불덩이에 맞아 죽었다고 밝혔다. 닐기리스 마시나구디 지역의 리조트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어둠 속을 배회하던 코끼리가 이마에 불덩이를 맞고 황급히 발길을 돌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당황한 코끼리는 서둘러 숲으로 자취를 감췄지만, 코끼리가 저 멀리 달아날 때까지도 불길은 어둠 속에서 계속 활활 타올랐다.

닐기리스 마시나구디 지역의 리조트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어둠 속을 배회하던 코끼리가 이마에 불덩이를 맞고 황급히 발길을 돌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당황한 코끼리는 서둘러 숲으로 자취를 감췄지만, 코끼리가 저 멀리 달아날 때까지도 불길은 어둠 속에서 활활 타올랐다.

주변 수색에 나선 산림대원들은 19일 숲에서 쓰러진 코끼리를 발견했다. 위독한 상태로 발견된 코끼리는 보호구역 이송 도중 끝내 숨을 거뒀다. 부검 결과 40살로 확인된 코끼리는 이마와 귀, 등에서 심각한 화상이 관찰됐다. 사실상 불에 타죽은 셈이다.

현지언론은 먹이를 찾아 리조트로 내려온 코끼리를 쫓기 위해 누군가 불붙은 타이어를 던졌고, 타이어가 코끼리 왼쪽 귀에 걸렸다고 전했다. 비극적 사건에 대해 경찰은 코끼리를 죽인 남성 3명 중 2명을 붙잡아 조사하는 한편, 달아난 1명을 공개 수배했다.

인도코끼리를 포함한 아시아코끼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멸종위기(EN)종으로 올라 있다. 특히 아시아코끼리 대부분을 차지하는 인도코끼리는 1930년대~1940년대 개체 수가 절반으로 급감해 1986년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됐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에 생존해 있는 인도코끼리는 3만8000마리에 불과하다. 그 중 2만7000마리~3만1000마리는 서식지 감소와 환경 파괴로 아사 직전이다. 지난해 인도 서벵골주에서는 쓰레기장을 뒤지며 플라스틱 폐기물을 먹이 삼아 삼키는 코끼리들이 목격돼 충격을 안긴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