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러시아 야권 운동가 나발니를 석방하라! [오늘, 지구촌]

김창길 기자 입력 2021. 01. 24. 16:50 수정 2021. 01. 24. 2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는 지지자들이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시위를 하던 도중 무장 경찰 앞에서 춤을 추고 있다. /TASS


독일에서 독극물 중독 치료를 받고 귀국한 뒤 구금된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촉구하는 시위가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전역에서 벌어졌다. 러시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이유로 모든 지역의 집회를 불허와 참가자들의 처벌을 경고했지만 지지자들은 시위를 강행했다.

무장 경찰들이 23일(현지시간) 나발니 지지자들의 시위를 진압하고 있다. /TASS


지난해 8월 독극물 중독 증상으로 혼수상태에 빠진 나발니는 독일 베를린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한 뒤 지난 17일 귀국했다. 하지만, 공항에서 곧바로 체포돼 모스크바 시내 구치소로 이송돼 수감됐다. 러시아 교정 당국인 연방형집행국은 나발니가 지난 2014년 사기 사건 연루 유죄 판결과 관련한 집행유예 의무를 지키지 않아 수배자 명단에 올라 있다고 밝혔다.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는 미국 시민들이 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거리 시위를 하고 있다. /EPA


나빌니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는 러시아 밖 프랑스, 독일, 체코 등 유럽은 물론 미국 뉴욕에서도 열렸다.

체코 프라하에서 23일(현지시간) 나발니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EPA
프랑스 파리에서도 23일(현지시간) 나발니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REUTERS
독일 베를린에서도 23일(현지시간)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AP
같은 날인 23일 폴란드의 한 시민도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EPA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