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데일리안

네이버, KT 내비게이션 정보 쓴다..차량 이동 경로 공유

김은경 입력 2021. 01. 24. 16:52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가 KT의 내비게이션 이용자의 차량 이동 경로 데이터를 공유해 교통 상황 예측 기술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4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KT는 내달 16일부터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자 이동 경로 데이터를 상호 제공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내비게이션 '아틀란'을 운영하는 맵퍼스와 네이버의 기술 전문 자회사 '네이버랩스'도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익명 처리 후 교통 상황 예측 기술 등 연구 활용
네이버 지도.ⓒ네이버

네이버가 KT의 내비게이션 이용자의 차량 이동 경로 데이터를 공유해 교통 상황 예측 기술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4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KT는 내달 16일부터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자 이동 경로 데이터를 상호 제공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네이버 측은 “내달 16일부터 개정된 네이버 내비게이션 이용약관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내비게이션 ‘아틀란’을 운영하는 맵퍼스와 네이버의 기술 전문 자회사 ‘네이버랩스’도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각 회사가 공유한 데이터는 개인정보를 식별할 수 없게 익명 처리한 다음 기술 연구 목적으로 활용된다. 단, 원자료는 서로 제공하지만 이를 어떻게 활용할지는 각 회사가 정한다.


네이버는 지난 2015년 ‘맵피’를 만든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엠엔소프트와 제휴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출시·운영해왔다.


그러다 2018년 현대엠엔소프트와의 제휴를 끝내고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자체 운영해왔고,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 공유도 이번에 종료하고 새로운 파트너를 맞이하게 됐다.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포함된 네이버 지도 앱의 월간활성사용자(MAU)는 지난해 12월 기준 1568만명(모바일인덱스 집계)에 달한다. 네이버의 각 서비스를 통해 들어오는 경로 찾기 쿼리(요청)는 하루 1억건에 이른다. KT 원내비의 MAU는 107만명, 아틀란은 33만명 수준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