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중, 미-중 고위급 회담 개최 타진"

정인환 입력 2021. 01. 24. 16:56 수정 2021. 01. 24. 17:06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전에 중국 쪽이 고위급 회담 개최 가능성을 타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 저널> 은 23일(현지시각) 소식통의 말을 따 "중국 당국이 지난해 12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의 미국 방문을 추진했다"며 "양 정치국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중 협력이 가능한 분야로 제시했던 기후 변화 문제와 코로나19 방역 등과 관련한 논의와 함께 시진핑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위한 논의도 진행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월스트리트 저널> , "양제츠 정치국원 방미 추진"
시진핑 주석-바이든 대통령 정상회담 가능성 타진
미-중 갈등 조속 해결 의지?..미국 쪽 "급할 것 없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가 지난 21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미국 외교안보팀 인선이 마무리되기도 전에 중국이 고위급 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전에 중국 쪽이 고위급 회담 개최 가능성을 타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3일(현지시각) 소식통의 말을 따 “중국 당국이 지난해 12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의 미국 방문을 추진했다”며 “양 정치국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중 협력이 가능한 분야로 제시했던 기후 변화 문제와 코로나19 방역 등과 관련한 논의와 함께 시진핑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위한 논의도 진행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추이톈카이 주미 중국 대사가 작성해 미국 쪽에 전달했다”며 “중국 쪽에선 비공식 통로를 활용했으며, 바이든 행정부 외교안보팀에 공식적으로 회담을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 소식통은 “중국 쪽은 미-중 갈등 심화 속에 바이든 행정부와의 접촉에 매우 신중한 모습이었으며, 회담 불발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워싱턴 주재 중국 대사관 쪽은 성명을 내어 “편지를 보낸 바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중국 쪽이 미-중 고위급 회담 개최를 제안 또는 타진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쪽의 이같은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사상 최악으로 치달았던 미-중 갈등을 조기에 안정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볼 수 있다. 신문은 “전례 없는 ‘3연임’을 준비 중인 시진핑 주석으로선 미-중 관계 안정화를 통해 집권 2기의 남은 2년여 동안 경제발전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반면 백악관 쪽은 미-중 정상회담 조기 개최는 물론 고위급 접촉에 대해서도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도 취임에 앞서 동맹국 정상과 먼저 만나 대중국 정책 관련 ’연합전선’ 구축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문은 미-중 비공식 접촉 상황에 밝은 소식통의 말을 따 “미국은 급할 게 전혀 없다”며 “미-중 접촉은 고위급이 아닌 실무급 차원에서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