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에스티엔

[S트리밍] '13연승 좌절' 전창진 감독, "끝까지 물고 늘어졌는데..아쉽다"

반진혁 기자 입력 2021. 01. 24. 17:17

기사 도구 모음

전창진 감독이 아쉬워하면서도 나름 만족감을 표했다.

전창진 감독은 "우리가 처한 상황치고는 좋은 경기를 했다. 부상자가 있었지만, 기존 선수들이 80%는 발휘해줬다. 외국인 선수들의 부진은 아쉽다. 다음 경기 집중해서 결과 얻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창진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에게 기대했는데 충족시켜주지 못했다. 잘 물고 늘어졌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은 경기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전창진 감독이 아쉬워하면서도 나름 만족감을 표했다.

전주 KCC는 24일 오후 3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서울 SK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80-82 스코어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13연승이 좌절됐다.

전창진 감독은 "우리가 처한 상황치고는 좋은 경기를 했다. 부상자가 있었지만, 기존 선수들이 80%는 발휘해줬다. 외국인 선수들의 부진은 아쉽다. 다음 경기 집중해서 결과 얻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KCC는 송교창 등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전력 누수가 생겼다. 이로 인해 외국인 선수들이 평소 이상의 역할을 해줘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전창진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에게 기대했는데 충족시켜주지 못했다. 잘 물고 늘어졌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은 경기다"고 말했다.

사진=KBL

prime101@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