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조선

[책]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세일러문' 단행본 10권 전집 출간

고재완 입력 2021. 01. 24. 17:27

기사 도구 모음

여러 코미디 프로그램이나 예능에서 활용된, 특히 개그맨 박수홍이 개그 소재로 쓰며 인기를 모았던 이 대사는 재패니메이션 '미소녀 전사 세일러문'(이하 세일러문)의 대사다.

1990년대 글로벌 재패니메이션 붐을 대표하는 작품인 '세일러문'은 1992년 7월 단행본 1권이 출간된 후 17개국에서 3000만 부가 넘게 팔렸고, TV와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도 40여 개국에서 방영되며 글로벌한 인기를 누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

여러 코미디 프로그램이나 예능에서 활용된, 특히 개그맨 박수홍이 개그 소재로 쓰며 인기를 모았던 이 대사는 재패니메이션 '미소녀 전사 세일러문'(이하 세일러문)의 대사다.

1990년대 글로벌 재패니메이션 붐을 대표하는 작품인 '세일러문'은 1992년 7월 단행본 1권이 출간된 후 17개국에서 3000만 부가 넘게 팔렸고, TV와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도 40여 개국에서 방영되며 글로벌한 인기를 누렸다. 장난감, 문구 등 캐릭터 제품뿐 아니라 게임, 드라마, 뮤지컬 등으로 영역을 확장되기까지했다.

물론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누렸고 TV애니메이션 주제가 역시 히트했다.

물론 일본 애니메이션이라 '왜색' '일본풍'이라는 지적으로 방송사가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기도하고 '세일러복' '세라복'이라고 불리는 옷을 입은 여성의 등장으로 젠더 감수성 논쟁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또 '여장남자'가 등장한다는 이유로 시리즈가 5개월만에 조기종영됐을 때는 서명운동까지 일어나 KBS가 결국 방영재개를 결정하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의 만화 '미소녀 전사 세일러문'의 출판만화 단행본 10권 전집이 1월 15일 세미콜론에서 출판됐다. 일본에서 세일러문 탄생 20주년을 기념해 2013년부터 2014년 완간한 '세일러문 완전판'을 세미콜론에서 안은별의 번역을 통해 출판했다.

한국에서는 '달의 요정 세일러문'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된 적이 있지만, 모두 절판돼 수집가들 사이에서는 상태가 좋은 중고책이 100만원을 호가할 정도였다.

이번에 출간된 완전판은 작가 다케우치 나오코가 표지 일러스트를 다시 그렸고, 기존 전집에 단편집 2권을 추가했으며, 이전 한국판에 등장했던 번안명과는 달리 원어 이름을 그대로 사용했다. 특히 애니메이션에서 '세라'로 불렸던 세일러문은 단행본에는 츠키노 우사기라는 본명으로 번역됐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