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DB 이상범 감독 "실책이 너무 많다"

김영훈 입력 2021. 01. 24. 17:29

기사 도구 모음

원주 DB가 23점차 완패를 당했다.

DB는 2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정규리그 4라운드 맞대결에서 52–75로 졌다.

DB는 이날 실책만 18개를 범했고, 3점은 23개 중 2개 넣으면서 성공률 9%에 그쳤다.

이 때문에 초반부터 무너진 DB는 이후 분위기를 바꾸지 못하며 23점차 대패를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주 DB가 23점차 완패를 당했다.

DB는 2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정규리그 4라운드 맞대결에서 52–75로 졌다.

완패였다. DB는 이날 실책만 18개를 범했고, 3점은 23개 중 2개 넣으면서 성공률 9%에 그쳤다. 이 때문에 초반부터 무너진 DB는 이후 분위기를 바꾸지 못하며 23점차 대패를 당했다. 52점은 올 시즌 최소 득점 타이 기록이다.

경기 후 이상범 감독은 “국내 선수들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부상이며 몸이 안 좋은 것은 맞지만, 국내 선수들이 조금 더 자신감 있게 해줘야 할 것 같다”며 국내 선수들의 활약에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이어 “외국 선수들도 컨디션이 좋을 때가 있고, 안 좋을 때가 있다. 외국 선수들이 5일 동안 3경기를 치르면서 몸이 무거울 것이다. 이럴 때 국내 선수들이 득점을 해줘야 팀이 밸런스가 맞는다. 그래야 팀도 발전할 수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저득점의 가장 큰 원인은 턴오버였다. 이날 DB의 실책은 어시스트(14개)보다도 많았다.

이 감독은 “실책이 너무 많다. 이날도 전반에만 12개를 했다. 경기를 해보지도 못하고 질 수밖에 없었다”라며 “사실 지난 시즌에도 턴오버는 매우 많았다. 다만, 적극적으로 공격하면서 나오는 턴오버였다. 이런 것은 괜찮다. 올 시즌에는 공격적으로 하면서 나오는 실책이 아니다. 안 좋은 실책은 상대 속공으로 이어지고, 반대로 우리 팀은 속공 때 말도 안 되는 플레이를 한다”며 쓴소리를 쏟아냈다.

DB는 이날 패배로 9위 창원 LG와 1.5경기로 멀어졌다. 3연승이 좌절된 DB는 24일 홈 경기에서 전주 KCC를 상대한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원주,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