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데일리안

[TV 엿보기] '1박2일' 소원성취 특집..라비 고민에 연정훈 "인생 최대 사건은 이것"

류지윤 입력 2021. 01. 24. 17:30

기사 도구 모음

'1박 2일' 멤버들이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더욱 돈독해진다.

24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소원 성취 투어 : 다 이루소' 특집의 두 번째 이야기로, 여섯 멤버들의 새해 소원이 이뤄지는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박 2일’ 멤버들이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더욱 돈독해진다.


24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소원 성취 투어 : 다 이루소’ 특집의 두 번째 이야기로, 여섯 멤버들의 새해 소원이 이뤄지는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제작진은 “풀빌라부터 바다낚시, 워터밤 공연까지 다채로운 소원을 함께한 멤버들은 이번 특집을 마무리하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눈다. 이때 올해 29세를 맞이한 막내 라비는 ‘서른을 앞둔 마지막 20대인데 어떻게 보내면 좋을지’라며 형들에게 조언을 구한다. 특히 맏형 라인 연정훈과 김종민은 인생 선배의 지혜를 담은 조언으로 분위기를 훈훈하게 물들인다. 연정훈은 ‘인생의 최대 사건은 이것이다. 이걸 겪고 나면 모든 순간에 집중하게 돼’라며 현실감이 살아있는 생생한 충고와 함께 ‘열정훈’의 원천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김종민은 의외의 예능 장수 비결로 웃음과 감동을 모두 사로잡을 예정이다. 소집해제 이후 ‘1박 2일’에 곧바로 합류했던 격동의 시절을 떠올리며 웃픈 일화를 고백한다. 이를 통해 얻은 깨달음을 라비에게 전수하며 뼈 때리는(?) 격려를 건넸다. 이를 듣던 김선호와 딘딘은 감탄했다”고 방송을 예고했다. 오후 6시 30분 방송.

데일리안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