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GS홈쇼핑, 김새롬 발언에 사과 "쇼미더트렌드 잠정중단" [전문]

이미나 입력 2021. 01. 24. 17:36 수정 2021. 01. 24. 19:46

기사 도구 모음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가 24일 방송인 김새롬의 '그것이 알고 싶다' 관련 부적절한 발언에 사과했다.

김호성 대표는 이날 오후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해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김호성 대표는 "23일 밤 방송 중 김새롬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과 시청자께 실망을 줬다"면서 "GS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가 24일 방송인 김새롬의 '그것이 알고 싶다' 관련 부적절한 발언에 사과했다.

김호성 대표는 이날 오후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해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김호성 대표는 "23일 밤 방송 중 김새롬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과 시청자께 실망을 줬다"면서 "GS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고객과 공감하고 함께 하는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쇼미더트렌드'를 잠정중단하겠다"면서 "제작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새롬은 다이슨 헤어제품 홈쇼핑 방송 중 동시간대 방영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겨냥해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정인이 사건 후속편 방송을 미리 예고했지만 김새롬은 "해당 방송이 정인이를 다룬다는 것을 몰랐다"는 취지로 사과해 진정성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GS홈쇼핑 및 김새롬 퇴출운동을 벌이고 있다. 반면 '정인이 사건'에 대한 관심이 정인 양부모 재판에 집중돼야 한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터져나왔다.

 다음은 GS홈쇼핑 공식 입장문 전문.

1월 23일 밤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하여 사과드립니다.

23일밤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실망스러움을 드렸습니다.

GS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고객님과 공감하고 함께하는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중단을 결정하고 제작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하여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객님들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머리숙여 사과 드립니다.

GS홈쇼핑 대표이사 김호성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