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국내 첫 고양이 코로나 감염..정부 "전세계 반려동물→인간 전파 사례없어"

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입력 2021. 01. 24. 17:36 수정 2021. 01. 24. 23:12

기사 도구 모음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인간에서 반려동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추정 사례들은 몇 건 보고되고 있다"면서 "역으로 반려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된 사례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번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대상은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는 새끼 고양이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수본 "인간에서 반려동물 전파 사례는 종종 있지만, 역 상황은 없어"
방대본, 해외 사례 추가 수집 중..국내 발생 사례 추가 조사
진주국제기도원. © 뉴스1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했다. 해당 동물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는 고양이로 나타났다. 반려동물로부터 사람으로 감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전 세계적으로 사람으로 전파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인간에서 반려동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추정 사례들은 몇 건 보고되고 있다"면서 "역으로 반려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된 사례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이어 "현재 방대본에서 더 엄밀히 해외 자료들을 수집하고 국내 발생 사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중"이라며 "방대본에서 관련 내용들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따라서 이번 고양이 감염 사례는 사람에게서 전파된 것이 유력한 상황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번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대상은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는 새끼 고양이로 나타났다.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중 새끼 한 마리다. 이 모녀는 앞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날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내서 최초로 반려동물 확진 사례가 확인됐다"며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 하고 있는 많은 국민들에게 걱정과 불안을 줄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방대본은 사람과 동물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서 투명하게 공개하라"라며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ly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