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우한 주민들, 코로나19 은폐한 중국 고소했다가 감시 당해"

입력 2021. 01. 24. 17:36 수정 2021. 01. 31. 18:06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돼 두 달 넘게 봉쇄됐던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일부 주민이 당국을 고소했다가 감시당하는 처지가 됐다고 홍콩 명보가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우한 주민 장하이 씨는 작년 1월 골절상을 당한 아버지를 병원에 모시고 갔는데, 그로부터 보름 만에 아버지는 병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돼 두 달 넘게 봉쇄됐던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일부 주민이 당국을 고소했다가 감시당하는 처지가 됐다고 홍콩 명보가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우한 주민 장하이 씨는 작년 1월 골절상을 당한 아버지를 병원에 모시고 갔는데, 그로부터 보름 만에 아버지는 병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졌습니다.

장씨는 이후 코로나19 팬데믹을 은폐한 당국을 고소하고 관련 관리들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그가 제기한 소송은 기각됐습니다.

미국 매체 '미국의 소리'(VOA)는 장씨가 "정부가 코로나19를 은폐하고 경시하지 않았다면 아버지가 살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장씨는 "당국이 전염병 통제의 성과만 강조하면서 이를 은폐한 것은 숨기고 있다"면서 "그것은 잘못된 것이고 죽은 이들에 대한 무례"라고 비판했습니다.

명보는 장씨가 당국을 고소한 후 그의 웨이보 계정이 폐쇄됐고 위챗 계정은 감시를 당하고 전화통화는 도청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우한은 지난해 1월 23일부터 4월 8일까지 76일간 봉쇄됐습니다.

공식통계만 봐도 우한에서는 5만명 이상이 확진되고 3천869명이 사망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늑장 대응으로 비판을 받았던 저우셴왕(周先旺) 우한 시장은 내내 자리를 지키다 지난 22일에야 물러났습니다.

명보는 "중국 관영매체들이 현재 우한의 코로나19 통제 성과만 강조하고 1년 전 봉쇄의 참상은 애써 무시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