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단독]박범계, 불법금융 대표와 야유회 어깨동무.."그 후 투자금 두 배 몰렸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21. 01. 24. 18:16 수정 2021. 01. 24. 21: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 등으로 경찰에 붙잡힌 투자업체 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의 친분을 과시해서 투자금 유치에 나섰다는 의혹이 24일 제기됐다. “일부 투자자는 당시 국회의원이던 박 후보자가 업체 대표가 개최한 야유회에 참석한 것을 보고 투자규모를 늘였다”는 내부관계자들의 증언도 나왔다.

2018년 8월 친여지지 모임인 '못난 소나무'가 전남 담양에서 개최한 야유회에 참석한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가운데는 수천억대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김모 대표. 김 대표는 당시 야유회 직전에 "고객들을 모두 부르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전국적으로 비인가 회사들을 설립한 뒤,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주식을 불법으로 중개한 혐의(자본시장위반법·공동폭행·협박) 등으로 투자업체 대표 김모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비상장주식 투자액만 2000억원 이상으로, 실제 규모는 이보다 더 클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야당은 업체 대표 김씨가 투자금 유치에 한창이던 2018년 8월 전남 담양에서 야유회 행사를 개최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씨는 친여(親與)지지모임인 ‘못난 소나무’ 운영진이기도 했는데, 이 단체 명의로 야유회 개최를 지시하면서 “‘고객들(투자자들)도 행사에 다 오게 하라”고 했다는 것이 당시 업체 직원들 진술이다.

2018년 8월 친여지지 모임인 '못난 소나무'가 전남 담양에서 개최한 야유회에 참석한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 제공

실제 이날 행사에는 대전 서구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던 박 후보자가 찾아왔다. 야유회장에는 ‘박범계 국회의원님 환영합니다’라는 플래카드도 내걸렸다. 이날 김 대표가 박 후보자와 어깨동무하면서 노래를 부른 직후 투자금이 평소보다 두 배 이상 몰렸다고 내부 관계자들은 전했다. 투자업체 한 관계자는 “박범계 의원의 야유회 방문은 투자를 망설이던 사람들에게 보증수표나 다름없었다”며 “그가 야유회에 다녀간 뒤로 투자금이 평소 두 배 이상 몰렸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도 “투자만 하시던 한 고객은 자기도 (다단계 업체에서)일해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야당은 “법무장관 후보자가 투자자들을 울린 주식사기에 이용된 것이나 다름 없다”고 했다. 당시 현역 국회의원 신분인 박 후보자가 불법 주식투자 업체 대표가 준비한 야유회에 참석한 것이 투자심리에 반영됐다는 주장이다. 불법 다단계 주식투자 수사과정에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수 차례 신청됐지만 모두 다 기각된 배경도 석연치 않다는 것이 야당 시각이다.

김도읍 의원은 “박 후보자가 지역구 행사도 아닌 담양으로 내려간 것은 통상적인 의정활동이 아니다”라면서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김 대표의 주식사기를 박 후보자 묵인 혹은 방조한 것은 아닌지, 야유회 참석에 대가성은 없었는지도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2018년 8월 친여지지 모임인 '못난 소나무'가 전남 담양에서 개최한 야유회에 참석한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 제공

이 같은 야당의 의혹제기에 박 후보자 측은 “당대표 출마후 낙선 인사차 전국 다닐때 평소 아는 ‘못난 소나무’의 다른 대표자가 오라고 하여 들른 것”이라면서 “김 대표라는 분은 그날 처음 인사 나누게 된 것으로 어떤 업체를 운영하는지 (야유회에)투자자가 오는지 전혀 알 수 없었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