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여행 제한 풀리면 바로 떠난다"..베트남 여행상품 '100억' 잭팟

신익수 입력 2021. 01. 24. 18: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파크, 홈쇼핑서 대박
여행 예상 2만명 넘을 듯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여행 수요가 홈쇼핑에서 폭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작년 2월 이후 여행사로는 처음 홈쇼핑 판매 도전에 나선 인터파크투어가 방송 러닝타임 70분간 '예상 매출액' 100억원을 찍는 잭팟을 터뜨렸다.

인터파크투어는 지난 22일 밤 11시 30분부터 70분간 진행된 롯데홈쇼핑 여행상품 판매 방송에서 20만원대의 파격 조건을 내건 베트남 노보텔 3박 숙박 상품으로만 15억원의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순수 숙박에 대한 실적만 계산한 것으로, 항공을 포함한 부대 비용까지 합산하면 여행 관련 예상 매출액은 총 100억원대에 달한다.

공식적으로 해외여행이 가능한 시점(양국 간 자가격리 해제 후)부터 1년간 이용이 가능한 상품인데도 고객의 신청이 폭주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건 여행 송출 예상 인력 숫자다. 인터파크투어는 이번 상품 판매 조건이 2인이나 가족 단위(4인)임을 감안하면 단 70분간의 방송을 통한 여행 송출 인원만 1만5000명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족 고객 숫자가 많을 경우는 출발 예상 인원이 2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다시, 설렘'이라는 방송 타이틀로 시작된 이날 홈쇼핑에는 베트남 다낭, 푸꾸옥 5성급 노보텔(호텔형 및 리조트형, 노보텔 다낭 프리미어 한 리버·노보텔 푸꾸옥 리조트) 3박 숙박 상품이 선을 보였다. 3박에 28만9000원, 옵션 포함 1박 기준 9만원대로 업계 최저가(최저가 보장) 조건이 내걸렸다.

방송 후 한 달 내 100% 환불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여행이 취소될 경우 국내 호텔(JK블라썸호텔, 골든튤립해운대호텔&스위트, 비스타케이호텔월드컵 등) 숙박으로 변경이 가능하고 타인에게 양도까지 되는 파격 조건이 보장되면서 주문 콜도 폭주해 누적 콜 수는 5000건을 넘어섰다.

[신익수 여행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