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헬스장 '땀 젖은 손' 주의해야..운동 후 마스크 교체"

노희준 입력 2021. 01. 24. 18:32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제한적으로 운영이 가능해진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이용에 주의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공용 장비가 많고 땀이 흐르는 운동을 하는 실내체육시설에서는 손에 바이러스가 묻고 이 손으로 마스크를 고쳐 쓰는 가운데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며 "가급적 손 세정제 등으로 손을 자주 씻고 마스크를 고쳐 쓰는 행위를 최소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역당국, 체육시설 방역수칙 제시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정부가 제한적으로 운영이 가능해진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이용에 주의를 당부했다. 땀에 젖은 손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주해달라는 요청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1월 3차 대유행이 시작된 후 다중이용시설 중에서 가장 많이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이 실내체육시설”이라며 “실내체육시설 특성상 밀폐된 시설이 많고 침방울 배출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용 장비가 많고 땀이 흐르는 운동을 하는 실내체육시설에서는 손에 바이러스가 묻고 이 손으로 마스크를 고쳐 쓰는 가운데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며 “가급적 손 세정제 등으로 손을 자주 씻고 마스크를 고쳐 쓰는 행위를 최소해달라”고 당부했다.

손 반장은 아울러 “운동이 끝난 후 마스크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특히 달리거나 뛰는 운동을 하는 경우 침방울이 많이 배출될 수 있어 거리를 더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8일 실내체육시설 운영을 허용하면서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이용자 수를 제한하고 관련 내용을 출입구에 게재하도록 했다. 또 이용자끼리는 적어도 1∼2m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노희준 (gurazip@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