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TV

한일관계 커지는 우려.."사안별 분리해 해법 모색"

추하영 입력 2021. 01. 24. 18:4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위안부 피해배상 판결이 확정된 데 대해 일본이 반발하고 나서면서, 한일관계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과거사와 다른 사안들을 분리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으로, 관계 개선을 위한 방안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의지는 확고합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 21일)> "이웃 나라 일본과는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함께 지혜를 모아 건설적·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시켜야 나가야 할 것입니다."

최근 양국 관계가 어려워진 데 대한 솔직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 18일)> "양국이 여러 차원의 대화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 노력을 하고 있는 중에 위안부 판결 문제가 더해져 솔직히 조금 곤혹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위안부 피해배상 판결의 확정 후 나온 외교부의 입장에서도 이런 기조는 그대로 이어집니다.

외교부는 "일본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어떤 추가 청구도 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이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습니다.

2015년 위안부 합의가 공식 합의라는 점도 재차 인정했습니다.

다만,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국제인권규범을 위반한 것"이라며 일본의 책임 통감이 필요하다고도 분명히 지적했습니다.

이렇게 실타래처럼 얽힌 문제를 풀기 위해, 정부는 과거사 문제와 경제·안보 등 사안을 분리하자는 입장입니다.

<강창일 / 주일 한국대사 (지난 17일)> "(과거사와 관련한) 한국법원의 판결을 둘러싸고 적잖은 갈등 겪었고 현재 진행 중입니다. 그 과정에서 우리는 역사문제가 경제문제와 뒤엉키면 한일 모두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교훈 얻었습니다."

일단 '도쿄 올림픽'을 협력의 기회로 보고 있습니다.

일본이 성공에 사활을 거는 국제적 이벤트에 손을 보태 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자는 겁니다.

나아가 이 올림픽으로 한·일이 함께 대북 대화의 물꼬를 틀 수도 있다고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다만 문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올림픽의 개최 여부가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한일관계의 돌파구를 열고자 하는 정부의 구상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