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아시아 마약왕' 검거..연 77조원 마약 밀매

노희준 입력 2021. 01. 24. 18:47

기사 도구 모음

'아시아 최대의 마약상'으로 불리는 범죄 조직 보스가 검거됐다.

호주연방경찰(AFP)은 네덜란드 경찰이 22일(현지시간) 중국계 캐나다 국적의 체 치 롭(57)을 암스테르담 스히폴 국제공항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고 CNN이 전했다.

체 치 롭은 '컴퍼니(회사)'로 불리는 아시아 마약 밀매 조직의 수장으로 알려졌다.

호주 경찰은 그간 체 치 롭 검거를 위해 국제 공조 수사를 벌여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아시아 최대의 마약상’으로 불리는 범죄 조직 보스가 검거됐다.

호주연방경찰(AFP)은 네덜란드 경찰이 22일(현지시간) 중국계 캐나다 국적의 체 치 롭(57)을 암스테르담 스히폴 국제공항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고 CNN이 전했다.

체 치 롭은 ‘컴퍼니(회사)’로 불리는 아시아 마약 밀매 조직의 수장으로 알려졌다.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에 연간 700억달러(약 77조3500억원) 규모의 마약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다.

네덜란드는 체 치 롭을 호주로 추방할 예정이다. 호주 경찰은 그간 체 치 롭 검거를 위해 국제 공조 수사를 벌여왔다.

노희준 (gurazip@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