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연간 77조원 마약 거래 '아시아 마약왕' 드디어 붙잡혀

나한아 입력 2021. 01. 24. 18:51

기사 도구 모음

아시아 최대 마약 조직을 운영하여 연간 77조 원 규모의 마약을 거래하던 '아시아 마약왕'이 각국 경찰 수사공조로 마침내 붙잡혔다.

호주는 체를 중화계 마약 조직 '삼 고'(광둥어로 세 번째 형이라는 뜻)두목으로 아시아 최대 규모 마약 조직 보스로 추정해왔으며 호주 언론은 체를 체포한 것이 최근 20년 내 연방 경찰 최고 업적이라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 마약왕'으로 불리며 각국 수사당국의 추적을 받아온 중화권 마약조직 '삼고'의 두목 체 치 롭. 사진출처 = 호주 스카이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아시아 최대 마약 조직을 운영하여 연간 77조 원 규모의 마약을 거래하던 '아시아 마약왕'이 각국 경찰 수사공조로 마침내 붙잡혔다.

네덜란드 경찰은 22일(현지시간) 인터폴이 지명 수배 중이던 중국계 캐나다인 체 치 롭(57)을 호주 연방경찰의 요청에 따라 암스테르담 스히폴 국제공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고 CNN이 보도했다.

네덜란드는 체를 호주로 곧 추방할 예정이다.

호주 경찰은 10년 넘게 체를 추적하기 위해 국제 공조 수사를 벌여왔으며 2019년 체포 영장을 발부하고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

체는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에 연간 700억 달러(약 77조3,500억 원) 규모의 마약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호주 경찰은 자국 내에 불법 유통되는 마약의 70%가 체의 마약 조직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유엔마약범죄사무소는 "체 치 롭은 거물급 마약상으로 이번 검거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라며 "2018년 기준 메타암페타민(필로폰) 판매 수익만 170억 달러(약 18조7,850억 원)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체는 최근 몇 년간 캐나다 토론토에 근거지를 두고 마카오와 홍콩, 대만 등을 오가며 마약 밀매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의 감시를 피해 미얀마에서 마약 합성 전 단계 물질을 제조한 뒤 방콕을 포함해 인근 국가에 유통하며 호주와 일본 등 원거리에도 배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조직은 한국과 영국, 캐나다, 미국 등 세계 전역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체는 1990년대에도 미국에서 마약 밀매 혐의로 체포돼 9년간 수감 생활을 한 적이 있다. 호주는 체를 중화계 마약 조직 '삼 고'(광둥어로 세 번째 형이라는 뜻)두목으로 아시아 최대 규모 마약 조직 보스로 추정해왔으며 호주 언론은 체를 체포한 것이 최근 20년 내 연방 경찰 최고 업적이라고 평가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