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 "서울·부산시장 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 필수"

최수호 입력 2021. 01. 24. 19:03

기사 도구 모음

권영진 대구시장은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야권은 지금 기회가 아니라 위기라는 인식을 해야 한다"고 24일 주장했다.

권 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글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는 선택이 아니고 필수다"며 "이대로 가면 '삼자필패'이거나 '감동 없는 단일화'로 석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야권은 지금 기회가 아니라 위기라는 인식을 해야 한다"고 24일 주장했다.

권 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글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는 선택이 아니고 필수다"며 "이대로 가면 '삼자필패'이거나 '감동 없는 단일화'로 석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권영진 시장 SNS 글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국민의힘 후보만 되면 본선 승리 가능성이 높다는 생각이 당에 만연해 있다. 삼파전으로 가도 서울시장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는 위험천만한 발상까지 서슴지 않는다"며 "이번 선거에서 패하면 야당은 수습 불가능한 패닉 상태에 빠질 것이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인식과 태도를 바꿀 것을 촉구했다.

권 시장은 "제1야당에 대한 배려 없이 후보 단일화 이슈를 정략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좋은 자세가 아니다"며 "국민의힘 지도부도 범야권 전체를 아우르는 선거 대책기구 구성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su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