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野 서울시장 후보들, '文보유국' 박영선에 "문비어천가" "충성경쟁"

박준호 입력 2021. 01. 24. 19:0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들은 24일 여권의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군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문재인 보유국' 표현을 두고 맹공격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페이스북에 "박영선 전 장관이 페이스북에 쓴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입니다' 라는 말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나온 분이 코로나 시대 하루를 고통 속에 보내고 있는 시민들의 원성과 비통함은 외면한 채 오직 '문비어천가'를 외치는 것에 서글픈 마음마저 든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경원 "문심 아닌 민심 따르라" 오세훈 "경악 금치 못해"
김근식 "친문 극렬지지층의 환심을 사려는 '몸부림'"
박춘희 "文추종자 우두머리 뽑는 선거로 착각하신 듯"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나경원 전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들은 24일 여권의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군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문재인 보유국' 표현을 두고 맹공격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홍대문화거리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장관을 겨냥해 "놀랐다"며 "민주주의에 반하는 이야기하는데 상상하지 못한 발언이고 박 장관이 그런 말씀하시는 건 대다수 국민의 마음과 역행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나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도 "박영선 전 장관님,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하지 않는다"며 "무능한 국정 운영, 짝사랑과 다른 바 없는 실패한 대북정책, 부동산 가격 급등과 서민의 주택난을 보고도 어떻게 아직도 '문재인 보유국'을 말할 수 있는단 말인가"라고 썼다.

그는 "저들이 자랑스러워서 하는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위협받는 '위험한 대한민국'이며 점점 퇴보하는 '침체된 대한민국'인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해드리고 싶은 그 마음은 잘 알겠지만 국민이 찬양까지 듣고 싶은 것은 아니다. 문심(文心)이 아닌 민심(民心)을 따르시라"고 일침을 가했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4. photo@newsis.com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페이스북에 "박영선 전 장관이 페이스북에 쓴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입니다' 라는 말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나온 분이 코로나 시대 하루를 고통 속에 보내고 있는 시민들의 원성과 비통함은 외면한 채 오직 '문비어천가'를 외치는 것에 서글픈 마음마저 든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피와 땀이 서리고, 대한민국의 모든 위대한 국민들의 진심 어린 협조 덕에 그토록 자랑하는 K-방역도 그나마 가능했다"며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나라도, 대통령의 절대권력 나라도 아니다. 대한민국은 위대한 국민을 보유한 나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여당 서울시장 후보들의 '충성경쟁'이 낯뜨겁다"며 "경선통과 위해 친문 극렬지지층의 환심을 사려는 '몸부림'"이라고 직격했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측 제공) 2021.01.24. photo@newsis.com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이 '문재인보유국'이라고 자랑할 만한 국민이 도대체 얼마나 될까? 김정은이 '핵보유국'이라고 떠들지만 북한주민들이 한숨쉬는 것과 다르지 않다. 친문 대깨문 만의 맹목적 찬양"이라고 덧붙였다.

박춘희 전 서울 송파구청장은 페이스북에 "'문재인 추종자' 우두머리 뽑는 선거로 착각하신 듯(하다)"며 "박영선 후보는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을 소리치고, 우상호 후보는 '오늘 1월24일은 문재인 대통령의 69번째 생일. 축하드립니다'를 외치며 오로지 친문재인 세력만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했으면 당연 구애하고 호소해야할 서울시민은 이들의 안중에도 없다"며 "참 대단한 착각에 빠졌다"고 일침을 날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