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위기가 기회일까"..코로나19 속 서울 외곽 외식업 선방

입력 2021. 01. 24. 19:1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가 서울 도심 주요 상권에 직격탄을 날린 가운데, 서울 외곽 상권을 중심으로 삼는 '동네 장사' 외식업 상권은 활발하게 재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분기 서울시 외식업 개폐업률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관악·강서·강동·강남·동작·영등포·중랑 등 7개 지역에서 전년 동기보다 개업률이 상승하고 폐업률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업률 상승·폐업률 하락' 구로· 강동·은평서 가장 뚜렷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식당 손님이 급감한 데 이어 쌀과 주요 채소 가격까지 널뛰면서 외식업계가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주요 농산물 가격은 예년과 비교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명동의 외식업소 밀집 지역.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코로나19가 서울 도심 주요 상권에 직격탄을 날린 가운데, 서울 외곽 상권을 중심으로 삼는 ‘동네 장사’ 외식업 상권은 활발하게 재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분기 서울시 외식업 개폐업률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관악·강서·강동·강남·동작·영등포·중랑 등 7개 지역에서 전년 동기보다 개업률이 상승하고 폐업률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국내 확산으로 경기가 위축된 가운데서도 문을 여는 가게가 생겨나고, 위기 속에서도 생명력을 이어간 외식업 가게들 역시 전년 동기보다 늘어났다는 조사 결과다.

이같은 현상은 비교적 서울 외곽 지역에 있는 구로·은평·강동 지역에 그 수혜가 특히 집중됐다. 개업률 상승폭과 폐업률 하락폭을 합산한 값이 강동(1.2%포인트), 구로(1.2%포인트), 은평(1%포인트)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서울시 전체의 폐업률 하락폭이 개업률 상승폭을 압도한 상황을 고려하면, 특정 지역에서는 오히려 상권이 활성화되는 차별화 장세가 펼쳐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차별화 장세 속 경쟁력을 강화한 지역은 기존의 서울 주요 상권인 강남·종로·신촌 등을 제외한 비교적 외곽 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전통적인 중심 상권지로 보기 힘든 강서·관악·노원·동작·서초·양천·영등포·강북·금천·도봉·동대문·중랑구 등 지역들도 전년대비 개업률 상승폭(%포인트)가 폐업률 상승폭을 압도했다.

지난해 3분기 구로·은평·강동 등 자치구의 외식업 폐업수는 전분기와 비교해 오히려 하락했다. 출처: 서울시 통계.

전문가들은 이같은 도심 외곽 외식업계의 선방에 대해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단골 장사에 나서고 배달 서비스 등을 강화하며 자생력을 높인 결과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옥우석 인천대 무역학부 교수는 “강남이나 신촌처럼 유동인구를 대상으로 외식사업 하는 지역은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온라인 수업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며 “도심 외곽 상권들은 인근 주민들을 위한 배달 서비스를 강화하면서 상대적으로 타격을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kacew@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