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또 트럼프에 관심 쏠릴라.. 美상원, 탄핵심판 2월로 미룬다

워싱턴/ 조의준 특파원 입력 2021. 01. 24. 19:53 수정 2021. 01. 24. 2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미 민주당과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의 상원 탄핵 심판을 2월로 미루기로 합의했다. AP통신 등은 22일(현지 시각)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공화당과의 협의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을 2월 둘째 주에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하원을 통과한 탄핵안을 25일 상원으로 송부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상원에선 약 2주간 시간을 두고 정치적 상황을 보겠다는 뜻이다. CNN은 탄핵 심판이 이르면 2월 9일 시작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정권 초 국민의 관심이 분산되는 것을 원치 않는 민주당과 트럼프의 그늘에서 벗어나고 싶은 공화당의 정치적 이해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기자들에게 “위기에 대처할 시간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말해 탄핵 심판 연기를 지지했다.

민주당 안에서는 탄핵 심판 표결과 상관없이 수정헌법 제14조를 사용해 트럼프의 재선 출마를 막자는 의견도 나온다. 수정헌법 14조 제3항은 헌법을 지지하겠다고 선언한 공직자가 폭동이나 반란에 관여했거나 적에게 원조를 제공한 경우 공직에 취임할 수 없다는 규정이다. 탄핵은 상원의 3분의 2 이상 동의가 필요하지만, 이 조항은 단순 과반으로도 통과시킬 수 있어 현실적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탄핵 심판은 미뤄졌지만, 상황은 트럼프에게 불리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란 선동’ 혐의로 탄핵 소추를 당한 상황에서, 지난 6일 의회 난입 사태로 체포된 주요 인사들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의사당으로 행진했던 것”이라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당시 뿔 달린 털모자를 쓰고 등장했던 극우 음모론 단체 큐어논(QAnon) 회원 제이컵 앤서니 챈슬리는 “모든 애국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6일 워싱턴 DC로 갔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