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영끌' '빚투' 열풍에 은행들 '성과급 잔치'

김희원 입력 2021. 01. 24. 19:55 수정 2021. 01. 24. 22:07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상당수 기업이 성과급을 줄이거나 임금을 동결하는 가운데 주요 은행 노사는 180∼200% 성과급 지급에 합의했다.

지난해 개인생활고, 기업 경영난에 따른 대출 수요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 내어 투자) 수요까지 폭증하면서 은행권 이익이 대폭 늘어난 덕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은행업종의 지난해 연간 순이익이 2019년보다 7% 많은 15조원에 이른 것으로 추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농협 200%.. 신한 180%
우리은행은 아직 확정 안돼
"전년과 비슷.. 코로나 위로성격"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상당수 기업이 성과급을 줄이거나 임금을 동결하는 가운데 주요 은행 노사는 180∼200% 성과급 지급에 합의했다. 지난해 개인생활고, 기업 경영난에 따른 대출 수요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 내어 투자) 수요까지 폭증하면서 은행권 이익이 대폭 늘어난 덕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이후 19일까지 신한은행, NH농협은행, 우리은행, KB국민은행 노사가 차례로 임금 및 단체 협약(임단협)을 타결했다. 임금 인상폭은 4개 은행 노사 모두 상급단체인 금융노조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가 앞서 합의한 1.8%를 받아들였다. 1.8% 가운데 절반(0.9%)을 공익재단에 기부하는 내용도 같다.

성과급은 국민은행과 농협은행이 1년 전과 같은 200%, 신한은행이 10%포인트 낮아진 180%를 지급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노사는 특별상여금 수준을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확정된 뒤 정하기로 했다.

임금 인상률이 전년도(2%)보다 0.2%포인트 낮고 일부 은행의 성과급 비율이 소폭 떨어졌지만, 성과급과 별개로 지급되는 격려금·위로금, 신설된 복지 혜택 등을 고려하면 은행 직원들의 총 수입은 오히려 늘어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성과급 수준은 전년과 비슷하고, 일부 격려금 등이 늘어난 부분은 코로나19 사태에도 위험을 감수하고 창구에서 재택근무 등 없이 고생한 직원들에 대한 위로의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지주들의 이런 결정은 경기 악화 속에서도 금융업이 오히려 성장했기에 가능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은행업종의 지난해 연간 순이익이 2019년보다 7% 많은 15조원에 이른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 5대 금융지주의 3분기까지 누적실적은 KB금융지주(2조8779억원)가 전년 같은기간보다 3.5%, 신한금융지주(2조9502억원)가 1.9% 성장하는 등 증가했다. 추세대로라면 모두 무난히 사상 최대 이익을 낼 전망이다.

지난해 가계와 기업의 대출이 크게 늘어나 이자이익이 상승한 데다 주식투자 열풍에 금융그룹 계열 증권사들의 주식 위탁 수수료 등 수수료 수익도 크게 뛰었다.

대출 수요 증가는 현재진행형이다.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달 4일부터 지난 21일까지 14영업일 동안 5대 은행에서 마이너스통장을 통한 신규 신용대출(한도거래대출 또는 통장자동대출)은 총 3만1305건 이뤄졌다. 지난 연말 기준 하루 1000건 수준이었던 신규 마통 개설 건수가 이달에는 하루 2000여건씩으로 껑충 뛴 것이다. 증시 활황으로 빚투 수요가 몰린 데다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추가 규제 전 미리 대출을 받아두려는 수요가 겹쳤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